초록 close

본 연구는 외환위기 회복 이후기간을 대상으로 대리인문제가 배당정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하여 내부지분율과 배당률간의 관계를 패널자료분석법을 이용하여 검증하였다. 연구결과는 첫째, 내부지분율이 기업의 배당정책에 영향을 미치고, 배당정책과 내부지분율간에는 강한 U字형 비선형관계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부지분율 45.5%이하의 구간에서는 내부지분율이 증가하면 배당률이 감소하는 이해일치가설이 성립되는 것으로 분석되었고, 그 이상의 구간에서는 내부지분율의 증가에 따라 배당률이 증가하여 경영자안주가설이 성립함을 알 수 있었다. 둘째, 분석자료가 가지고 있는 횡단면-시계열적 특성을 반영하지 않은 분석방법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분석결과에 큰 차이를 가져올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확률효과모형이나 OLS모형을 이용한 분석에서는 내부지분율과 배당률간에 유의한 영향관계를 발견할 수 없었지만, 고정효과모형을 이용한 분석에서는 2차형 비선형관계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향후 연구에 있어서 횡단면-시계열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하는 경우 자료의 특성을 맞게 방법론을 신중히 선택할 필요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This paper provides an empirical analysis of the agency theory explanation for corporate dividend policy in Korea. This perspective asserts that cash payments to shareholders may help to reduce agency problems either by increasing the frequency of external capital raising and associated monitoring by institutional investors(Easterbrook, 1984), or by eliminating free cash-flow(Jensen, 1986).Using an agency framework, we examine the relation between ownership structure and dividend policy during the post-IMF period. We used the balanced panel data for 378 Korean listed companies during the 2000-2005 period. The panel data set consists of time-series observation on each of 378 cross-sectional units. The results indicate a non-linear U-shaped relation between insider ownership and dividend rate in a manner consistent with the interest convergence hypothesis and the managerial entrenchment hypothesis. We find strong evidence Strong evidence is found that after a critical entrenchment level of insider ownership estimated in the region of 45.5%, the coefficient on insider ownership changes from negative to positive.This study also shows that, the choice of methodologies is important in analyzing the relationship between corporate diversification and corporate value. In the fixed effect model, we could find that insider ownership affected on dividend policy. But in the random effect model and the OLS model, we couldn't have any significant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