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우리나라에는 현재 고리, 월성, 영광 등 11기의 원자력 발전소가 운영되면서 전체 전력생산량의 40% 이상을 담당하고 있으며, 2006년까지는 12기가 추가 건설되어 총 23기의 원자력 발전소가 운영되어 국내 총 전력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담당하게 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러한 원자력 발전은 필연적으로 인체에 유해한 각종 방사성 폐기물을 생산하게 되므로 이에 대한 처분기술은 대단히 높은 안전율을 고려하여 확보되어야 한다. 한국원자력연구소의 기초연구에 의하면 국내 실정상 지하 암반내 심층처분이 가장 유리한 시스템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심도 500 m 이상의 고심도 지하 암반내에 터널을 뚫고 터널 바닥면에 처분공을 일렬로 굴착하여 이 처분공 내에 canister로 밀봉된 방사성폐기물을 유기하는 KBS-3 처분 시스템을 제안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KBS-3 처분 시스템을 고려할 경우, 필연적으로 야기되는 고심도 지하에서의 초기응력성분이 처분 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수치해석을 실시하였으며 이와 함께 제반 설계정수 중에서 초기응력값이 어떠한 비중을 차지하는지를 살펴보았다.


The 11 nuclear power plants have been taking charge of more than 40% of the total electrical power development in Korea. In addition to the existing nuclear power plants at Gori, Wolsung, Youngkwang, etc., the 12 nuclear power plants are expected to be newly established until 2006. So, the 23 nuclear power plants will produce the electric power as much as more than 50% of the national gross production. However the nuclear power plants are inevitably generating the detrimental atomic wastes. Therefore the disposal techniques for the nuclear wastes should be ensured considering a very high safety factor. According to the basic researches in KAERI, the underground disposal repositories are reported to be most favorable for Korea. The KBS-3 disposal system has been strongly suggested by KAERI and this system has a deep tunnel with several disposal boreholes in tunnel floor. The nuclear wastes, which are sealed tightly in a canister, will be disposed in these boreholes. Considering the disposal tunnel in a great depth, the in-situ stress regimes will affect severely the tunnel stability. Consequently the effect of the in-situ stresses on the disposal tunnel and the role of the in-situ stresses in tunnel stability analysis are examined by the numerical stu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