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한국 사회복지 질적 연구의 동향과 그 의미를 탐색한다. 연구결과, 한국사회복지 질적 연구는 “태동기”에 진입하고 있었고 그 지형적 특징은 후실증주의 혹은 발견주의의 압도적 열세, 연구물 산출에서의 지역간, 대학간의 현격한 편차, 학문후속세대의 질적 연구에 대한 급격한 관심 증가, 질적 연구의 리드 집단으로서 학문후속세대의 두각으로 드러났다. 한국 사회복지 질적 연구 동향의 중요한 축이라고 할 수 있는 산출된 연구물에 대한 비평에서는 해석적 패러다임의 주도, 절차주의에의 경도, 주제의 빈약성, 특정 질적 연구 전통에의 편향이라는 특징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한국 사회복지 질적 연구의 동향은 그것이 가진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리 학문공동체에 다양한 함의를 시사하고 있었다. 그것은 실증주의라는 지배적 지식기반에 대한 비판의 의미와 함께 실증주의에 비견할 대항적 인식론, 대항적 담론을 형성할 필요성을 시사하였다. 또한 비록 서구와 같이 격렬한 “논쟁”의 방식으로 패러다임의 다원화를 위한 노력이 가시화되고 있지는 않지만 “저변확대”의 형태로 패러다임의 다원화를 촉진할 수 있는 토대를 형성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인과론적이고 시장중심적인 사회복지 현상에 대한 사유방식을 비인과적이고 덜 시장중심적인 내러티브적 사유방식의 확산이라는 의미를 내포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This study explores the trends and implications of social welfare qualitative research in Korea. The results are follows. At present, social welfare qualitative research is entering in the quickening period. The characteristics of configuration of social welfare qualitative research in Korea are overwhelming inferiority in post-positivism and heuristics, wide differences between universities in metropolitan area and in local area at the aspect of amounts of qualitative research products, rapid increase in the interests of qualitative research in doctoral candidates, and distinguishment of doctoral candidates as a leader group in qualitative research. The results of critics of qualitative researches are follow: 1) initiative of naturalistic interpretism 2) inclination of methodicism 3) poorness of critical themes 4) propensity in grounded theory. These trends of social welfare qualitative research in Korea, in spite of the limits, have various implications: 1) Trying to critics of social welfare knowledge based on positivism and formation of opposing discourse to positivism 2) diversification in paradigm of inquiry 3) spread of narrative thinking of social welfare phenome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