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개인에 대한 직업재활서비스의 적격성이 장애 등급만으로 결정될 수 있는지를 탐색하기 위해 수행되었다. 이론적 검토를 통해 ‘기능제한(functional limitation)'개념이 이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고 변형바델지수(Modified Barthel Index)를 이용하여 기능제한 정도를 측정하였다. 전체 381명의 뇌성마비인을 대상으로 신체적 손상(impairment)과 기능제한 그리고 취업여부의 관계를 파악한 결과, 뇌성마비유형과 부위 등 신체적 손상과 관련된 변인은 취업여부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나 통증문제와 이동능력은 간접적인 경로를 통해, 자기관리능력은 직접적인 경로를 통해 취업여부에 영향을 미침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통해 향후 각종 장애관련 연구나 서비스 전달체계의 적격성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무엇을 ‘장애’로 규정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야 하며, 그 대안으로 신체적 ‘기능제한’정도를 개념화 하는 것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수행되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This study is intended to investigate if the standard of vocational rehabilitation service could be solely determined by medical standard for disability definement and to find out what alternatives are available to resolve practical problems for those who are not identified as the severely disabled by the disability definement but do experience severe handicaps at work. Through the literature review, the researcher argued that the concept of 'functional limitation' would be a criteria, and thereby applied Modified Barthel Index to measure the degree of functional limitation. In view of researching the relationship among physical impairment, functional limitation, and job status based on 381 cerebral palsied, variables such as the type of cerebral palsy and the part of paralysis, have neither direct nor indirect influence to the job status; however, the pain and the mobility have indirect effects, and the ability of self-management has direct effect on the job status. The researcher concluded that future research about disabilities needs to provide a serious thought on what it is to be defined as 'disabilities', as well as to focus on further research conceptualizing the degree of physical 'functional limit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