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중국은 改革開放 이후 중국의 歷史敎育은 현대화 노선에 필요한 정체성을 창출하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충돌이나 모순을 최소화하여 국가통합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愛國主義를 채택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국의 문화 歷史傳統을 강조하고 少數民族의 역사도 一元的 中國史에 편입시킴으로써 中華民族主義를 지향하고 있다. 그 결과 주변국가에 대한 영토문제와 심각한 역사왜곡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과거 中國의 경우 中華主義 정책을 통해 인근 지역 수많은 민족을 패권주의적 방식으로 통합하여 중화민족 문화를 이룩했다. 하지만 현재 동아시아의 여건은 과거와는 판이하다. 중국이 과거사를 되풀이 하여 주변에 많은 적을 만드는 것보다 동아시아 화평을 위해 먼저 양보하고, 배려하면서 지역경제의 통합이나 동아시아의 가치를 재창조하는 데 일조했으면 한다. 이를 위해 한국의 중국사 연구자들이 역사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한다.


Even though historians should listen carefully to the politics, they shouldn't be swayed by the political or diplomatic influence. They should consider the consequence of their decision which would affect the future, make an objective and rational decision and learn through history the way they shouldn't take in relation to the neighboring countries. If a historian's ability to discern fails due to the expansionism led by the government, history study will lose its scientific character and history will be subject to politics, which will bring a national disaster over and over. If China wants the true peace in East Asia, she should show interest in the harmony and coexistence of other East Asian countries; in order to do that, she should refrain herself from speaking and behaving in a nationalistic way and take the lead in forgiving and reconciling each other's fault. By reminding of a common sense that a bird fly with both wings, we should recognize the fact that we can progress when differences between two are recognized and function as 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