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本稿에서는 中國의 北朝와 韓國의 三國時代 異姓王 濫封현상에 주목하여 양자를 比較하려고 한다. 먼저 胡族이 주축이 된 北魏와 胡族 및 胡化된 漢人이 주축이 된 北齊의 爵制 運營 狀況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北魏前期(孝文帝이전)와 北齊時期 皇族이 아닌 異姓 신하들의 王 濫封現狀이 두드러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筆者는 王 封爵者의 출신을 檢討한 결과 北魏와 北齊시대 部落首領이 대거 王에 封해졌음을 發見하였다. 이는 北魏와 北齊의 支配層이 皇帝와 對等했음을 시사하며, 漢人王朝에서 簒奪者에게만 허용했던 王爵을 異姓臣下에게 下賜한 것은 이들 胡族, 혹은 胡化된 漢人(北齊의 경우) 支配層의 要求가 없으면 불가능할 것이다. 皇帝들도 臣下들의 勢力을 認定하면서 이들에게 ‘中國式으로’ 적절히 대우해줄 필요가 있었는데, 이는 王爵의 授與로 象徵化되었던 것 같다. 이러한 異姓王 濫封은 遊牧國家 匈奴와 柔然, 稽胡, ‘破六韓拔陵 政權’과 葛榮政權에서도 發見된다. 이어서 百濟에서 君主이외에 臣下들이 王에 封해진 例가 發見된다. 右賢王[餘紀], 左賢王[餘昆], 面中王과 都漢王[姐瑾], 阿錯王[餘古], 邁盧王[餘歷], 邁羅王[沙法名], 벽中王[贊首流] 등 8개의 王爵이 보인다. 王·侯에 封해진 이들을 分析하면, 百濟는 王族과 주요 貴族들을 王과 侯로 封했음을 알 수 있다. 비록 王으로 封해진 姐瑾과 贊首流가 最高貴族인 8氏에 속하지는 않지만, 당시 有力한 貴族이었다고 보아도 좋을 것이다. 따라서 당시 百濟는 有力한 王族과 貴族들의 代表者에게 君主와 同級인 王이란 爵位를 주었을 것이다. 즉 百濟人들에게도 ‘王’은 ‘우두머리’라는 뜻으로 인식되었을 것이다. 또 이는 三國時代 新羅에서도 確認된다. 1989년 3월 慶北 迎日郡에서 발견된 「冷水里碑」에는 “癸未年九月卄五日, 沙喙至都盧葛文王·斯德智阿干支·子宿智居伐干支, 喙이夫智壹干支·只心智居伐干支, 本彼頭腹智干支, 斯彼暮斯智干支, 此七王等共論敎.”라 하여 至都盧葛文王(智證王)과 村·部·小國의 首長을 의미하는 ‘干支’, 즉 六部의 代表가 ‘王’으로 竝稱된 점은 당시 新羅人들이 6部의 首長을 중국의 ‘王’과 同一視했음을 의미한다. 이는 智證王이 아직 麻立干, 즉 干들의 우두머리에 불과했으며, 아직 王權이 강하지 못한 貴族들의 聯合體의 性格을 지녔던 당시 新羅의 政治體制와 關聯지어 생각할 수 있다. 즉 新羅人들은 中國의 ‘王’을 우두머리를 뜻하는 ‘干’, 혹은 ‘干支’와 同一視했을 것이다. 이러한 現狀은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匈奴·柔然 등 北方의 遊牧國家와 中國의 일부를 점령한 北魏·北齊 및 北魏末 葛榮政權 등 胡族政權에서 보이는 現狀이었다. 반드시 一般化할 수 없지만 中國의 周邊民族들이 中國文物을 受容할 때, 中國의 制度를 그대로 受容한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政治的 狀況에 맞게 바꾸어 受容하는 便宜的인 態度를 지녔던 國家나 政治體가 있었음을 確認할 수 있다.


本文關注了中國北朝和韓國三國時代濫封異姓王的現象,竝對兩者進行了比較。 首先考察了胡族爲砥柱的北魏和胡族及胡化漢人爲砥柱的北齊的爵制運營狀況。結果發現北魏前期(孝文帝以前)和北齊時期的濫封王現象最突出。筆者考察被封王爵者的出身,發現北魏和北齊時代的部族首領大擧被封爲王。這表明北魏和北齊的支配層和皇帝是對等的,在漢人王朝只授與簒奪者的王爵下賜異姓臣下,如果沒有胡族、或是胡化漢人(北齊)支配層的要求無論如何也是不可能的。皇帝也有肯定臣下的勢力、竝以‘中國式’適當地禮遇他們的必要,可能最恰當的方法就是授與王爵。這一異姓王的濫封現象還發現在遊牧國家匈奴和柔然、稽胡, ‘破六韓拔陵政權’和葛榮政權。 在百濟也發現了封君主之外的臣下爲王的例子。就是右賢王[餘紀], 左賢王[餘昆], 面中王和都漢王[姐瑾], 阿錯王[餘古], 邁盧王[餘歷], 邁羅王[沙法名], 벽中王[贊首流]等八個王爵。分析被封爲王·侯的人,可以發現百濟封王族和主要貴族爲王侯。雖然被封爲王的姐瑾和贊首流不屬於最高貴族八氏,但可以說是當時有力的貴族。因此可以說百濟授予有力的王族和貴族的代表者和君主同級的王之爵位。卽,百濟人也開始認爲‘王’就是‘首領’。 這在三國時代的新羅也可以確認。1989年3月在慶北迎日郡發現的「冷水里碑」中有“癸未年九月卄五日, 沙喙至都盧葛文王·斯德智阿幹支·子宿智居伐幹支, 喙이夫智壹幹支·只心智居伐幹支, 本彼頭腹智幹支, 斯彼暮斯智幹支, 此七王等共論敎”的記載,在這裏發現至都盧葛文王(智證王)和村·部·小國首長之意的‘幹支’,卽六部的代表和‘王’是竝稱的,這表明當時新羅人視六部的首長和中國的‘王’是一樣的。這與智證王還不過是麻立幹、卽幹的首領,當時新羅的政治體制還具有王權不集中的貴族聯合體的性格有關。卽,新羅人可能視中國的‘王’和表示首領的‘幹’或‘幹支’是一樣的。這一現象是如前所述的占領中國的一部分的匈奴·柔然等北方遊牧國家的北魏·北齊及北魏末的葛榮政權等胡族政權中常見的現象。可以確認中國的周邊民族國家收容中國文物時,有不全盤收容中國的制度,而改變成符合自己的政治狀況後再收容的國家或政治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