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타이포그래피는 언어와 조형의 결합이다. 언어의 이해와 조형적 가치를 통한 인간 커뮤니케이션의 핵심적인 수단인 것이다. 가장 기본적인 역할인 정보의 전달과 공유에서 장애요소로 나타나는 ‘언어의 반작용’ 현상을 극복하고자 여러 가지 기법을 도입한 연구가 시작되었고, 보다 가독성 있고 의미전달력에 있어서도 효과적인 움직이는 활자를 개발하여 보편화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것은 컴퓨터 모니터나 영상화면, 그리고 휴대전화 액정 등의 영상디지털 미디어에서는 실현이 용이하나, 전통적 정보전달 매체인 인쇄지면이나 주변 환경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빌보드, 사인보드 등에서는 사실상 표현이 어렵다. 이를 위한 하나의 해결 방법으로 메시지 전달력이나 가독성에서 기존의 정적인 타이포그래피보다 훨씬 강력한 소구력을 가지는 동적타이포그래피에서 표현의 핵심요소인 시공간적 표현효과에 대응하는 시각적 의미전달체계를 색채의 본질과 특성에서 접근하여 동적표현에 근접한 커뮤니케이션 효과를 창출하고자 한다.


Typography is the combination of language of formative art. It is indeed the core means of human communication through understanding of language and formative values. Studies began on introduction of various techniques to overcome the phenomenon of the 'reaction of language', which appears as an impediment in delivery and sharing of information as the most fundamental roles. Successively, mobile printing types more readable and effective in delivering of meanings have been developed, thus widely distributed for general use. However, although such printing types might be easily used in image and digital media, such as in computer monitors, screens and mobile phone LCDs, etc., it is in fact difficult to use these printing types in printed surfaces, the traditional medium of information delivery, or in sign systems frequently encountered in our surrounding environment. As a solution for this, it is intended to create an effect of communication closer to dynamic typography expression by approaching visual message delivery system from the essence and substance of the color application, which corresponds to the visual/ spatial expression effect, the core element of expression in dynamic typography to possess significantly more powerful effect in terms of both message delivery capacity and readability than the conventional means of static typ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