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은 편집디자인 실무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Corporate Brochure의 제작 시 고려 대상과 컨셉 도출 과정 및 디자인 접근방법을 다루었다. 웰메이드(Well-made) Brochure라함은 업의 개념에 맞는 전략적 핵심키워드의 선점, 소구 타겟에 맞는 적절하고 고급스러운 은유, 직접화법과 간접화법의 적절한 조화, 그것을 담아낼 수 있는 창의적이고 이유 있는 디자인을 Brochure 한 권에 담아 놓는다는 의미이다. 따라서 Brochure를 바라보고 분석하는 시선 또한 변화해야 한다. 1. 해당기업의 시장 환경과 업계의 Positioning 및 Needs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전제 되고 있는가? 2. 과제에 대한 해결방안과 기업이 원하는 문제해결 및 기대효과를 충족시키는가에 대한 검증 및 Topic선점. 3. 1번 2번 항목의 목적을 달성하기위해 경쟁사 및 선진사의 사례와 글로벌트랜드를 반영하고 있는가? 4. 고유의 Issue와 글로벌 트랜드를 담을 만한 디자인 언어와 차별화를 위한 수사(修辭)적인 시각적 아이디어가 적절한가? 이러한 분석적인 관점에서 편집물을 조망 한다는 것은 편집디자인을 단지 텍스트와 조형의 평면 레이아웃적 조화라는 표피적인 관점에서만 보려하는 구태를 벗어날 수 있으며, 추후 비슷한 당면과제에 합리적인 Solution을 제공할 수 있는 근거로서 의미를 둘 수 있다.


This article addresses considerations, processes of drawing concepts and design approaches in compiling a corporate brochure set in the practice of editorial design. A well-made brochure does not simply refer to listings of the current state of a company and a fantastic visualization of their visions. It necessarily involves the utilization of strategic core keywords appropriate to the industry, proper and classy metaphors that fit the target, a certain harmony between direct and indirect narratives, and bringing all of these aspects under the hat of creative and purposeful design in a single brochure. Thus, it also calls for variety and changes to captivate the eye when leafing through brochures. 1. Does the brochure reflect accurate diagnoses on the position of the market environment, the industry and their needs? 2. Does it offer solutions to given tasks, does it claim to be able to solve problems a company may have, does it satisfy their expectations, and does it cover the topics in an in-depth manner? 3. Referring to questions 1 & 2, does it address existing cases of competitors, leading players and global trends? 4. Does it have an appropriate design language that can communicate intrinsic issues and global trends as well as appropriate rhetorical visual aids that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