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우리의 세계가 점점 더 똑똑해지고 우리를 점점 더 잘 알아 갈수록 어디가 세계의 끝이고 어디에서 자아가 시작되는지 분간하기 어려워진다는 앤디 클라크의 지적은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매우 의미심장하다. 거대한 테크놀로지의 힘이 노아의 방주처럼 지구를 휩쓸고 있는 현대에 인간들은 역사상 유례없는 새로운 환경, 새로운 인간신체들 속에서 파편화되어 다양한 방향으로 표류하고 있다. 그럼에도 현대를 가늠하게 하는 몇 가지 특징들을 살펴 볼 수 있는데 본 논문은 이 특징들을 금단을 향한 인간 욕망과 테크놀로지가 낳은 사생아인 사이보그라는 코드를 통해 접근해 보고자 한다. 경계 해체와 혼종, 변형, 융합, 이미지 커뮤니케이션 디지털적 감수성과 사고방식, 여성성 등과 같은 특성들은 현대에 와서 기계와 인간의 혼종이란 협의의 의미를 넘어 디지털 세상의 다양한 성격들을 지칭하는 광의의 의미로 확장되고 있는 사이보그 특성들과 공명한다. 디지털 시대에 가장 각광받고 있는 매체 중 하나인 애니메이션을 통해 현대 사이보그의 역사를 추적하고 이러한 사이보그 개념의 확장을 촉발, 담론화 시킨 오시이 마모루의 사이버펑크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와 <이노센스>의 작품분석들 통해 그 특성들을 확인해 볼 것이다. 후속 작업을 통해 본 논문의 문제제기가 현대라는 시대와 현대인들이 각자 삶의 현주소를 진단하는 하나의 계기로 나아갈 수 있으리라 기대해 본다.


The remark by Andy Clark that the cleverer our world is, the more difficult we perceive our world and ourselves, is very significant to us living in digital world. As the huge power of Technology are dominating the world, the people are drifting with their body fragmented in diverse kinds of chaos, being are faced with the situation that they should reorganize themselves about personal life and ways of thinking in a new technological environment. This paper approach some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society through 'Cyborg' which is the product of limitless human desire and technology. The characteristics in modern times, such as boundary disjoint, hybridity, transformation, fusion, communication with image, digital sensitivity, womanness correspond to those of the Cyborg. This paper also investigates the history of modern Cyborg through animation, one of the remarkable medium in digital age and analyze the cyber punk animation, <Ghost in the Shell> and <Innocence> by Oshii Mamoru, which provoked the extension of the concept of Cyborg. This paper will give a moment to diagnose what this age is like and to present a reference line of our contemporaries exposed to the surplus images and technol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