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한국의 고령화현상은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노인교육의 질적향상이 요구된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독일에서 가장 먼저 노인대학을 설립한 프랑크푸르트 대학교의 사례를 통하여 한국의 대학교에서 확장교육으로 노인교육이 활성화되고, 교육의 방법으로 자기주도적 학습이 적용되도록 제언하는데 연구 목적이 있다. 고령사회의 진입을 앞두고, 평생학습시대와 지식사회에서 노인의 학습권은 보장되어야 한다. 현재 교육소외계층을 중심으로 사회복지적 측면에서 실행되는 여가중심의 노인교육은 그 대상을 확대하여 인문주의를 기본으로 하는 교양교육과 학문적인 전통에 따라 노년기의 자아실현과 도야를 위한 교육으로 대학교에서 적극 실행되어야 할 것이다. 노인교육은 자기주도적 학습을 원칙으로 하여 노인학습자가 노년학 발전에 기여하며, 자신의 노년기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여, 자신의 생애사적 맥락에 의한 성공적인 노년을 만들어가도록 실행되어야 한다.


The elderly education in Korea was considered leisure until now, so it must be changed. This case of Frankfurt showed the philosophy of elderly education and the principle of self-directed learning as a learning method. Self-directed learning is a didactic principle for the elderly education, which describes learning process characterized by autonomy and independence. They have reached an enormous expansion of U3A by themselves. The elderly learner have acted as authentic experts and generative knowledge producer. Senior students try to change negative labeling through the active presentation. The university of Frankfurt offers the possibility for elderly people to pursue scientific issues in the way of self-directed learning, so they get the chance to cooperate with younger students and would like to create the orientation of the gerontological development. In the learning society for the rapid increasing elderly people, the right of learning for elderly people has to be kept by the lifelong educational act, but now it is not practiced in the educational field. Therefore, I suggest a concept of activation elderly education in the korean universities in this stu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