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지하공간개발의 증가와 함께 상부저수지에 저장된 물을 하부저수지로 낙하시켜 발전하는 지하양수발전소의 건설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지하양수발전소를 건설할 때, 구조물의 효율적이고 안전한 설계 시공 및 유지를 위해서 설계단계에서 암석과 암반의 공학적 특성 및 대상지역의 지압상태 등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본 논문에서 소개하는 양수발전소는 심도 320~375 m에서 건설되고 있으며, 구조물의 안정성 검토를 위하여 굴착예정지 암반에 대해 오버코어링법을 이용한 초기응력측정, 공내재하시험 및 암석의 물성시험을 실시하여 설계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획득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수치해석을 실시하여 기존 지보재 설계의 적정성을 판단하였고, 불안정으로 판정된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보강설계를 하였다. 추가 보강설계 결과, 공동 전체에서 안정성을 확보하였고 현재 순조롭게 굴착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이다.


With increasing development of underground space, underground pumped storage power plants, which generate power by falling water in upper reservoir to lower reservoir, have been continuously constructed. For efficient and safe design, construction and maintenance of such power plants, it is very important to understand in-situ stress and the mechanical properties of the surrounding rock mass at the design stage. The power plant presented in this paper is under construction at a depth of 320~375 m. For stability evaluation of the structure, in-situ stress was measured by over-coring method. Also pressuremeter test and a series of laboratory tests were performed to obtain the mechanical properties. Numerical analyses were conducted to check the efficiency of designed support patterns. The results showed that unstable areas occurred partly in the numerical model, and therefore supports were additionally applied. Finally complete stability was obtained and the following excavation has been operated successfully until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