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은 비스마르키언 복지국가를 대표하는 프랑스와 독일의 사회안전망 개혁을 정치경제학적 관점에서 분석하였다. 프랑스의 사회안전망 개혁은 정부의 역할과 책임성을 제고하고 고용주의 부담을 경감시키는 방향으로 진전되었다. 독일은 보육정책은 스칸디나비아적 방향을 추구하지만 노동시장정책은 앵글로 색슨적 개혁정책을 지향한다. 프랑스와 독일의 개혁 방향의 차이는 각 나라가 처한 사회적, 경제적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다. 한국의 경우에는 사회적 합의에 근거하여 사회안전망과 관련된 제도 구축을 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


This paper aims at studying the latest social safety net reform of France and Germany in Europe. These countries' social security system is typical of the Bismarkian Social Safety Net. In France, the reform of social safety net is distinguished by strengthening the role and responsibility of government and mitigating a financial burden of employer. While child care policy reform is scandinavian, labour market policy is rather anglo-saxon in Germany. Therefore, French reform developed capital-friendly social safety net but German reform didn't progress toward French direction. This difference between France and Germany stemmed from political and social situation. It is very necessary for Korea to construct social consensus structure and institution to increase social utility concerning Korean social safety 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