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세계 지리에 대한 지식은 국제 경영 및 마케팅 전략의 성공적인 수행에 있어 주된 요인으로 인식된다. 매년 증가하는 해외 마케팅의 제품과 서비스를 감안할 때 이러한 지리 지식에 대한 교육은 더욱 필수적인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한국의 경영학 전공 학생과 미국 등 여러 국가 대학생들의 지리적 지식에 대한 비교는 향후 국제 마케팅 과업 수행능력에 대한 국가 간의 수준을 비교해 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한국의 경영학 전공 학생과 미국, 멕시코, 이스라엘, 그리고 아일랜드 대학생을 비교집단으로 구성하였다. 각 국 학생집단의 세계지리 지식수준을 비교하고, 지식수준의 차이를 결정짓는 요인을 검토하여 교육학적 측면의 가치 있는 정보를 도출하고자 한다. 분석결과, 세계 지리에 대한 지식수준은 성별, 경영학 전공여부, 마케팅 전공여부, 나이, 해외여행 경험 유무, 직장 생활 경험 유무, 국제학 관련 과목 수강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이고 있다.


Until recently in Korea scholars seldom researched on the geographical knowledge of business school students about foreign countries contrary to more sufficient information about the geographical knowledge of high school students. Geographical knowledge about foreign countries is considered to be a significant factor related to the successful marketing of goods and services in international markets. Unfortunately, previous researches have concluded that Korean business school students who will make decisions that will impact their firms' international operations have inadequate levels of international geographical knowledge. This article compares the geographical knowledge of Korean business school students to that of business school students in four countries : U. S., Mexico, Ireland, and Israel. The sub-par performance exhibited by the Korean students and the impact of six independent variables on global geographical knowledge are used to develop a number of pedagogical conclusions designed to enhance the international geographical knowledge of Korean and foreign business school students and overcome the antipathy toward this subject matter that apparently exists with in business schools and their various external constituenc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