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주거의 쾌적성과 건강성을 나타내는 기온, 강수, 풍향, 일조량, 풍속과 풍향, 수로, 산 능선 등의 자료를 이용하여 경복궁, 창덕궁, 경희궁 등 어느 왕궁이 생기가 넘치는 곳인지를 알아보고 이를 경관풍수적 평가와 비교하였다. 한양은 강수량과 기온이 고르지 못하며 풍향과 풍속을 고려할 때 남풍보다는 동풍과 서풍 계열이 우세하여 청계천과 양재천 일대에 장풍과 득수가 갖추어지므로 청계천을 명당수로 하는 곳에 주요 궁궐이 입지한다. 북악산에서 흘러나온 산을 주산으로 한 창덕궁과 경복궁 터는 서해에서 불어오는 서북풍을 맞이하여 득수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인경궁과 경희궁터는 한강수와 중랑천, 청계천, 성북천을 너머 부는 북동풍이 인왕산과 부딪쳐 만나게 되므로 득수에 유리하다. 그러나 경복궁터는 목멱산과 인왕산을 잇는 백호가 낮아 북동풍에 의한 장풍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생기가 흩어진다. 경관풍수적으로 인경궁과 경희궁터가 좋게 평가되었다. 한양의 기후·지형적인 조건이나 경관풍수의 측면에서 인경궁, 경희궁이 보다 나은 명당으로 선정된다. 풍수지리가 연중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며 습도의 큰 변동없이 통풍이 잘되고 일조량이 상당한 조건을 갖춘 곳의 쾌적성을 찾는 분야라 할 때 기후와 지형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주요어 : 생기, 경관풍수, 왕궁, 기후와 지형적인 연구


I evaluate traditional royal palaces in Seoul of the Pungsu vitality based on climatic variables, topology, and I investigate whether they can coincide with the evaluation by the landscape of Korean Pungsu or not. Seoul has unmoderate temperature, changeable precipitation, and low humidity. Considering direction and velocity of the wind, there are westly and eastly wind rather than southly wind. There?s good jangpung and duksu around the Yangjae and Cheonggye stream areas, which are with sengki (vitality) there. In this matter, Gyungbok, Changgyung, Changduk, and Gyunghee palaces are founded around the Cheonggye stream. Around the Gyungbok palace, Duksu is not good and Sengki is less collected. Also Han River flowing toward the southwest from Mt. Yongmun in the Yangpyeong and northeastly wind blowing from Jungrang, Chunggye, and Sungbuk streams make Ingyung and Gyunghee palaces bright yard. Changduk palace around Mt. Naksan facing the northwestly wind is good in Duksu. Based on the view of landscape of geomancy, Gyunghee palace has more Sengki. Detailed climatic-geomorphological analyses, which reveal micro-scale characteristics of climatic comfort around these palaces, are needed in order to evaluate traditional concepts of Pungsu in a modern scientific sense. Key words : vitality, landscape of Korean Pungsu, royal place, climatic comfort, climatic-geomorphologic analy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