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우리가 살고있는 공간 환경의 중요성에 입각하여 접근하였다. 다니엘 뷰렌의 'in-situ'작업을 공공 공간에서의 공공 미술의 '장소 특수성'의 맥락에서 연구하고자 한다. 뷰렌의 'in-situ'작업의 특성은 공공 미술을 옼브제가 아닌 '장소가 곧 작품이다'는 제안이다. 이 연구는 공간과 예술의 협업을 통해 좀 더 창의적이고 컨셉적 접근을 하기 위함이다. 이러한 협엽은 공간 디자인의 다른 의미로의 접근이다. 다니엘 뷰렌의 공공 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장소 마케팅적이고 에술과 공간의 경험에 대한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This study places a great emphasis on the approaches to the space environment we inhabit, which I hope will contribute to generating a number of creative possibilities. Looking into 'site-specificity' which is characteristic by public art in public space method based on Daniel Buren's works 'in situ', this study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ublic space and works of art as a perspective of public art. The characteristics of his 'in situ' works that intervened works exist as space consisting of serial factors not simply art-object, and they suggest 'site is a work'. The case study of Daniel Buren's public art project represented the results, the site marketing and serves as a guideline for the future of true Art/Space experiments. This study verifies the need for the arts an d the space to work together in order to develop more creative and conceptual approaches to innovation and presentation. This cooperation is the continuation of space design by other me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