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사회양극화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소외계층에 대한 근로연계복지정책은 주요한 정책으로 추진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노동부를 중심으로 수행되고 있는 소외계층에 대한 근로연계복지정책은 그 효과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전문대학의 역할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현재 다양한 직업교육기관에서 실시되고 있는 소외계층 직업교육에서 전문대학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은 매우 미미한 실정이다. 이 연구의 목적은 전문대학의 소외계층에 대한 직업교육 강화에 필요한 수요조사를 목적으로 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전문대학의 소외계층 직업교육이 활성화 되고 있는 지에 대하여 ‘부족하다’와 ‘매우 부족하다’는 응답이 전체의 61.9%를 차지하여 전문대학의 소외계층 직업교육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둘째, 전문대학의 소외계층 직업교육이 필요한 지에 대하여 ‘매우 필요하다’, ‘다소 필요하다’는 응답이 89.7%를 차지하여 절대 다수의 전문대학이 직업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었다. 셋째, 전문대학이 선호하는 소외계층 직업교육프로그램은 전체 응답자의 27.4%가 ‘실직자 재취업 프로그램’으로 응답하였다. 넷째, 소외계층 직업교육프로그램의 적정 운영기간에 대하여는 응답자의 51.6%가 3개월 이상 ~ 6개월 미만으로 응답하였다. 다섯째, 전문대학에서 소외계층 직업교육을 실시할 경우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8.7%가 정부의 행재정적 지원으로 응답하였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전문대학의 소외계층에 대한 직업교육 방향을 확인하였다는데 의의가 있을 뿐만 아니라 정부의 정책결정과정에도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intends to insure and to normalize the vocational education of the colleges so as to supply and develop the disadvantaged group. Vocational education has greatly enlarged quantitatively since the IMF financial management system started. However, it has a number of problems in giving vocational training; the lower rate of employment than that of other vocational training programs for the unemployed, the low rate of completion of programs(only 2/3), differential support of training expenses, unsubstantial training due to the short number of trainees, dual management by the Ministry of Labor and local self-governing bodies and so on. To accomplish disadvantaged group vocational education, the government should strive to develop and distribute various education program and education organizations. Especially, The amount of government funding should be enlarged to support the vocational education of colle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