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콘크리트 구조물에서 발생하는 균열은 구조물의 심각한 성능 저하와 파괴를 유발할 수 있으며, 따라서 이러한 균열 손상의 조기 탐지 및 평가, 보수는 구조물의 건전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특히, 균열의 평가를 위한 많은 방법들이 제안되었으며, 그 중에서도 자기 보정 표면파 투과 기법을 이용한 균열 깊이 추정법은 다른 방법에 비하여 균열의 깊이 변화에 가장 민감한 장점이 있는 방법이다. 그러나 자기 보정 표면파 투과 기법은 주파수에 따른 투과 함수의 변동성으로 인하여 정량적인 평가는 아직 어려운 실정이다. 본 연구에서는 측정된 자기 보정 표면파 투과 함수의 스펙트럼 에너지를 이용하여 균열 깊이를 추정하는 기법을 제안하고자 하며, 이 기법의 유효성을 판단하기 위하여 다양한 균열 깊이를 가진 콘크리트 슬래브를 이용하여 실험적인 연구를 수행하였다. 연구 결과 제안된 방법이 균열 깊이 평가에 유효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또한 기존의 방법에 비하여 보다 정확한 균열 깊이를 추정하는 방법임을 알 수 있었다.


Surface cracks in concrete are common defects that can cause significant deterioration and failure of concrete structures. Therefore, the early detection, assessment, and repair of the cracks in concrete are very important for the structural health. Among studies for crack depth assessment, self-calibrating surface wave transmission method seems to be a promising nondestructive technique, though it is still difficult in determination of the crack depth due to the variation of the experimentally obtained transmission functions. In this paper, the spectral energy transmission method is proposed for the crack depth estimation in concrete structures. To verify this method, an experimental study was carried out on a concrete slab with various surface-opening crack depths. Finally, effectiveness of the proposed method is validated by comparing the conventional time-of-flight and cutting frequencybased methods. The results show an excellent potential as a practical and reliable in-situ nondestructive method for the crack depth estimation in concrete struct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