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탄소섬유로 보강된 콘크리트의 전기저항 변화를 모니터링하는 방법에 의해, 콘크리트의 파괴에 대한 자가진단 적용 특성을 검토하였다. 미분쇄 탄소섬유와 코크스 분체로 구성된 신형 리브재가 포함된 CFGFRP (탄소섬유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와 콘크리트 보강용 CF(탄소섬유) 시트에 휨 하중 재하 단계별로 하중을 가할 때 균열 또는 파괴가 발생하기 전후의 탄소섬유의 전기저항 변화를 조사하여, 각 인자의 관계특성(각 하중단계별 전기저항, 변형률, 처짐 등의 변화)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콘크리트 인장측 파괴 시 탄소섬유 보강근, 신형 리브, 시트가 파괴될 때, 전기저항은 크게 증가하지만, CFGFRP의 경우는 그 후 하이브리드 FRP 재료 중 탄소섬유를 보강하고 있던 유리섬유가 나머지 추가 재하 하중에 저항할 수 있어 콘크리트 시험체의 전 파괴단계에까지는 이르지 않았다. 따라서 CFGFRP의 보강근과 신형 리브, CF시트는 FRP로 보강된 콘크리트의 파괴를 사전에 감지할 수 있는 자가진단 재료로서의 적용이 가능함을 알 수 있었다.


For investigating self-diagnosis applicability, a method based on monitoring the changes in the electrical resistance of carbon fiber reinforced concrete has been tested. Then after examining change in the value of electrical resistance at each flexural weight-stage of carbon fiber in CFGFRP (carbon fiber and glass fiber reinforcing plastic) with new type rib and carbon sheet for concrete reinforcing, the correlations of electrical resistance and load as a function of strain, deflection were analyzed. As the results, it is clarified that when carbon fiber rod, rib and sheet fracture, the electrical resistance of it increase largely, and specially in case of CFGFRP, afterwards glass fiber tows can be resist the load due to the presence of the hybrid (carbon and glass) reinforced fiber. Therefore, it can be recognized that reinforcing bar and new type rib of CFGFRP and sheet of CF could be applied for self-diagnosis of fracture in reinforced FRP concr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