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21세기는 감성과 이미지를 중시하는 시대이다. 따라서 현대 상업공간의 디자인 양상은 산업발달과 함께 다양한 상품의 서비스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수반되면서 그 유형이 개성화되고, 다양한 의미의 표현경향이 가속화되고 있다. 리테일 샵은 상품의 진열과 함께 판매의 실용적인 목적을 넘어 브랜드 이미지 강화와 소비자 위주의 전략을 세우며 문화전반의 이슈를 다루는 장으로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브랜드 이미지를 차별화 시키고 아이덴티티의 관리 방안을 효과적으로 제시한 프라다(Prada Epicenter)리테일 샵을 분석 고찰한다. 프라다(Prada Epicenter)리테일 샵은 프로그램의 다양성과 함께 개별성과 창의성을 제시하며 문화마케팅, 표현경향, IT등 기본개념을 공유하면서 건물자체를 심볼화 하고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문화 마케팅으로 문화기업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리테일 샵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연구에 바탕을 둔 자료와 정보들이 제공, 공유될 수 있어야 하며 실내디자인 표현경향(Expressionism) 또한 체계적인 재해석과 효율적인 디자인에 관한 연구가 지속되어져야 할 것이다.


The 21st century is the age of sentiment and image. As industrial development pushes the demands of consumers for various goods, the marketing patterns of these goods have individualized. They are expressions embedded with various meanings. Retail shops, now going beyond the practical purpose of display and sales of goods, enhancing brand images and establishing a consumer-oriented strategy, play a key role in reacting to and creating overall cultural issues. This study will analyze and investigate the Prada retail shop, which has distinguished its brand image and effectively promoted its identity through a sustained management strategy. The Prada retail shop has established an image of a cultural icon through cultural marketing. It suggests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along with diversity. It reflects the basic concepts of cultural marketing, freedom of expression combined with information and high technology. The Prada building symbolizes the brand itself. To foster these kinds of retail shops, data and information based on continuous studies must be provided and shared, and also the systematic reinterpretation and the effective presentation of expressive trends in interior design needs to be studied on an ongoing bas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