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의 목적은 행정이론의 구축이다. 이 연구는 한국 행정 현상의 악순환 모델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이 모델은 범사회적인 시각과 조직 내부 시각을 포함한다. 관료들의 전략적 게임과 관료, 언론, 전문학자로 구성되는 신철의 삼각을 악순환 모델 분석의 기초로 한다. 악순환 모델은 두 개의 차원으로 구성된다. 특정인과 관료 사이의 행정적 게임인 미시적 차원이고, 일반국민과 관료들 사이의 정치적 게임인 거시적 차원이다. 미시적 수준의 악순환은 특정 민원인과 특정 공무원과 실질적인 문제를 중심으로 접촉할 때 일어나는 것으로 행정이 개인의 우월주의적 기대에 못미치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 보통이며, 거시적 수준의 악순환은 일반 국민여론과 정책에 관한 상징성을 중심으로 정치인들의 단기적인 이해관계때문에 반복되어 일어나는 게임이다.


This study tries to build an explanatory model about administrative phenomena in Korea. Starting from Korean's behavioral pattern, the model elaborates a descriptive framework about symbolic exchanges between public administration and people at the societal level. It also describes ordinary internal operations inside bureaucracy from a strategic game point of view. Specifically the model includes a New Iron Triangle designating cooperation among bureaucrats, the press, and some 'engaged' intellectuals that camouflages the real participatory democracy. Finally this paper propose the vicious circle model. Vicious cycle occurs in two dimensions one is the administrative game between a specific person and bureaucrats, the other is the political game between the general public and bureaucrats. The former, dealing with conflicts between specific individuals and bureaucrat(s), reinforces the paradox of democracy because of the latter's dealing with symbolic interaction between high public figures and public opin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