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논문에서는 모니터와 모바일 디스플레이간의 복잡한 색 정합 과정을 단순화시키는 3차원의 색 정합 look-up table(LUT)을 설계하였다. 여기에서 영상의 색은 CIEXYZ 혹은 CIELAB 등의 장치 독립적인 색 공간에서 처리되며, 색역의 차이를 보상하기 위해 색역 사상이 수행된다. 장치 의존적인 RGB 색 공간에서 장치 독립적인 색 공간으로의 변환은 디스플레이 특성화 과정을 수행함으로써 이루어진다. 기존의 S-curve 모델을 이용하여 모바일 LCD를 특성화 하면 모바일 LCD의 채널 색도 변화와 채널 의존 특성으로 인해 특성화 오차가 허용 오차보다 커지게 된다. 본 논문에서는 R, G, B, C, M, Y, K 성분의 X, Y, Z의 전기-빛 입출력 곡선을 모두 이용하여 특성화 오차를 줄였다. 제안한 색 정합 LUT와 복잡하고 단계적인 색 정합 절차 사이의 색 정합 결과 영상 비교 실험을 통해 허용오차 내의 영상을 재현할 수 있는 색 정합 LUT의 최소 크기가 64(4×4×4)라는 것을 확인하였다.


This paper proposes a color-matching 3D look-up table that simplifies the complex color-matching procedure between a monitor and a mobile display device, where the image colors are processed in a device-independent color space, such as CIEXYZ or CIELAB, and gamut mapping performed to compensate the gamut difference. The transform from a device-dependent RGB color space to a device-independent color space is implemented by performing display characterization. The mobile LCD characterization error using the S-curve model is larger than the tolerance error since the mobile LCD has the channel-chromaticity-inconstancy and channel-dependence characteristics. In this paper we reduced the characterization error using the electro-optical transfer functions of X, Y, and Z value for R, G, B, C, M, Y, K components. Experimental results demonstrated that 64 (4×4×4) was the smallest size of color-matching look-up table that could produce an image with an acceptable reproduction error, based on a comparison of color-matched images resulting from the proposed color-matching look-up table and complex step-by-step color-matching proced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