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남정현 소설의 풍자성에서 보게 되는 것은 '경멸'이 사회적 상태가 되어버린 근대적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도덕적인 차별성 안에서 어느 정도 자연스럽게 풍자하는 사람과 풍자되는 사람을 구분함으로써 비판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식의 ‘풍자의 정치학’은 여기서 자주 봉쇄될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구분되면서도 무차별적인 남정현 소설의 풍자는 도덕성의 약화 내지 소멸 속에서 이제 풍자의 경계를 넘어 상호 경멸과 멸시라는 어리지운 자리로 변화되기 때문이다. 남정현 소설은 도덕적 차별성을 기초로 하는 일반적인 풍자의 구도 속에서는 더 이상 이해되기 어렵다. 그렇다면 일반적인 풍자와 남정현의 풍자를 구별 짓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도덕적 곤경의 유무(有無)라고 생각된다. 다시 말해 ‘관심이 가는 구분’에서 제기된 문학적 형식으로서의 ‘비판’과 ‘구분된 무관심’에서 유발된 사회적 상태로서의 ‘경멸’의 차이라고 풀이될 수 있다. 바로 여기서는 그러한 ‘경멸’의 문학적 반영을 ‘캐리커처(caricature)’라 부르고자 하는데, 이 ‘만화’의 유일한 관심은 오로지 ‘인간 경멸’이다.


It is seen from a characteristic of satire in Nam, Jeong-Hyeon's novels that the modern situation is when 'the scorn' becomes social condition. Therefore, the politics of satire is blocked frequently in Nam, Jeong-Hyeon's novels which is caused to the critical concern by naturally discriminating between a subject of the satire and a object of the satire inside the moral power of discrimination. Because the satire of Nam, Jeong-Hyeon's novels which is divided but indiscriminate now is transformed to the place of chaos that can be called the 'inter-scorn' and 'inter-disdain' above a border of the satire in the weakening or disappearance of moral sincerity. After all, Nam, Jeong-hyeon's novels cannot be understood anymore from the general composition of the satire that is based on the moral power of discrimination. If so be that, How can we know the distinction between the general satire and the satire of Nam, Jeong-Hyeon's novels? It is above all things by whether a moral predicament will be or not. That is to say, it can be said that it is the difference dividing between a criticism as the form of literature proposed by 'the discrimination interested’ and a scorn as the social condition caused to by ‘the indifference discriminated'. Here we try to name a literary reflection of the scorn a caricature, just the sole concern of this cartoon is wholly the scorn on the human be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