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문항반응이론에서는 전통적으로 일차원성 가정을 중요시한다. 그러나 많은 연구자들은 교육/심리 검사가 다양한 차원에 반응하고 있음을 주장하며, 이에 따른 다차원 문항반응모형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하지만 다차원 문항반응이론이 널리 쓰이지 못하고 있는 이유 가운데 하나로 여러 능력차원을 고려한 동등화 척도의 개발에 대한 어려움을 들 수 있다. 근래 이에 대한 해결 방안으로 Oshima, Davey, & Lee(2000)와 Li & Lissitz(2000)이 각각 다차원 척도연계방법을 개발하였다. 이 두 방법은 각기 독자적인 이론적 근거와 수리적 방법에 따라 개발될 것으로 이 논문에서는 다차원 척도연계방법의 현실적 적용을 위하여 위 두 방법을 척도연계의 정확성과 안정성이라는 측면에서 비교/분석하였다. 가상자료를 이용한 분석 결과는 Oshima, Davey, & Lee의 방법이 변별도의 연계에 비교적 안정적이며, Li & Lissitz의 방법은 직교회전을 통한 차원성 유지와 난이도 연계에 보다 강점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여 다차원 문항반응모형 척도연계에 대한 제한점과 주의점이 논의되었다.


Unidimensionality in the traditional IRT model has been regarded as a strong assumption. Many researchers agree that psychological/educational tests are sensitive to multiple traits, implying the need for multidimensional item response theory (MIRT). One fact that limits the application of MIRT in practice is difficulty in establishing equivalent scales based on multiple traits. Several solutions for this problem have been proposed. In this study, two MIRT linking methods, recently developed by Oshima, Davey and Lee (2000) and Li and Lissitz (2000), respectively, are investigated based on the accuracy and stability of multidimensional scale transformations under several testing conditions. Simulated data under considering several testing conditions, are analyzed for the comparison of the two linking methods. The results show that Oshima et al.'s method performs well in transforming item discriminations, and that Li and Lissitz'method has an advantage of maintaining test dimensional structures through orthogonal rotation and of transforming item difficulties. The limitations and cautions in using multidimensional scaling techniques a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