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궤도틀림은 열차가 주행하는 서로 평행한 두개의 레일이 열차의 반복운행 또는 다른 요인에 의해 상하 또는 좌우로 원래 소정의 위치에서 변위가 발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발생현상에 따라 줄틀림, 면틀림, 궤간틀림, 수평틀림, 평면성틀림 등이 있고, 열차 운행시 열차의 동요를 유발시켜 안전성 및 승객의 승차감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궤도검측을 통해 궤도틀림이 지나치게 커지지 않도록 항상 관리하여야 하고 적절한 보수작업을 수행하여야 한다. 궤도검측은 인력검측과 궤도검측차에 의한 방법이 있다[1]. 우리나라에서는 년 4회 궤도검측차에 의해 궤도 점검을 수행하며 궤도검측차 점검결과 불량개소에 대해서는 보수 전후에 있어 인력점검을 시행한다. 검측방법으로는 10m 현의 중앙에서 레일과의 종거를 측정하는 10m 현 중앙 종거법을 사용한다


The regularity of railway track alignment is a crucial component for maintaining travel safety and the smoothness of passenger ride. The conventional spectral analysis has been considered to estimate the severity of the track irregularity from measured data. The time domain data used to be changed into the frequency domain by Fourier transform. Because the measuring points can be regarded as the time points, the spatial-frequency can be introduced instead of the time-frequency. Although FFT(Fast Fourier Transform) and/or PSD(Power Spectral Density) function could provide fairly localized information within frequency domain, but chronical configurations of data could be missed. In this study, we attempt to apply the Morlet wavelet transform for the purpose of a frequency-time-domain analysis rather than a frequency-domain analysis. The applicability of wavelet transform is examined for the estimation of the track irregularity with real measured track data on the section of Kyoung-bu line by EM-120 measuring vehicle. It is shown that the wavelet transform can be an effective tool to manage the track irregular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