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15세기 국어의 ‘?N-’(斷)이 현대국어의 ‘끊-’으로 재구조화 되는 과정과 이유 등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끊-’에 해당하는 15세기 어형은 ‘?N-’과 ‘그치-’이다. 이들은 어미와의 결합에서 제약을 받지 않는 완전한 패러다임을 가진 어형으로서 ‘그치-’는 ‘?N-’에 의미와 통사 범주를 바꾸지 않는 접미사 ‘-이-’가 결합한 것이다. 그러나 중세국어에서 ‘?N-’과 ‘그치-’는 이미 의미 차이가 있었다. ‘?N-’은 ‘단절’의 의미가 강하고, ‘그치-’는 ‘정지’의 의미가 강하였다.17세기 초기에는 새롭게 ‘근ㅊ-’가 나타난다. ‘?N-’과 ‘그치-’에 모음 어미가 올 때의 활용형 ‘그처’와 ‘그쳐’가 구개음화가 실현되기 전에는 변별적으로 기능하였지만, 구개음화가 실현되면 동음충돌을 겪게 된다. ‘근ㅊ-’은 동음 충돌을 해소하기 위해 ‘그처’와 같은 활용형에 ‘ㄴ’-첨가가 이루어져 나타난 어형이다. 17세기 후기에는 ‘-’이 출현하는데 이는 음운변화나 혼효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없고 화자의 재분석에 의한 재구조화로 볼 수 있다. 즉, ‘-’은 ‘처’를 ‘ㅈ-+-어’로 재분석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어형이다.


This study is an examination of a formation process of ‘kkeunh-’ and its causation of restructuring in contemporary Korean. Forms that correspond to ‘kkeunh-’ in 15th century Korean are ‘geuch-’ and ‘geuchi-’; for ‘geuch-’, a suffix ‘-i-’ is combined to ‘geuch-’. In medieval Korean, the differences in meaning already existed on ‘geuch-’ and ‘geuchi-’. ‘geuch-’ strongly signifies the severance while ‘geuchi-’ the discontinuation. ‘geunch-’ newly appeared in 17th century. ‘geunch-’ was composed of verbal conjugation forms, ‘geucheo(그처)’ and ‘geuchyeo(그쳐)’, when vowel endings come to geuch-’ and ‘geuchi-’, having homonymic collision from palatalization and 'n'-insertion to solve this. In the late 17th century, ‘kkeunh()-’ appeared; this came out while reanalyzing ‘kkeuncheo(처)’ with ‘kkeunhj(ㅈ)-+-eo(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