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Lemierre 증후군 혹은 postanginal septicemias (necrobacillus)는 급성 구인두 감염과 이차적인 내경정맥의 패혈성 정맥염과 계속된 전이성 감염으로 발생되는데 가장 흔한 균은 Fusobacterium necrophorum에 의해서 발생하게 되지만 본 예에서는 어떤 균도 검출되지 않았다. 가장 흔한 패혈성 색전의 장소는 폐이며 본 예에서도 폐에 다발성의 반점상의 경화가 보였고 항응고치료 없이 항생제 치료 이후 증상과 폐병변의 호전을 보였다. 우리나라에서는 보고가 드물어 본 저자들은 발열, 인후통, 근육통 이후 진단된 Lemierre 증후군 1예를 경험하였기에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Lemierre syndrome or postanginal septicemia (necrobacillosis) is caused by an acute oropharygeal infection with secondary septic internal jugular vein thrombophlebitis and frequent metastatic infections. 17-aged girl visted emergency room with dyspnea. She had the symptoms of fever, sore throat and myalgia before 3 or 4 days. She had multiple septic emboli in both lung fields and septic thrombophlebitis of right internal jugular vein. Although Fusobacterium necrophorum is the most common pathogen isolated from the patients, The pathogen can not be confirmed. We experienced a case of Lemierre syndrome with septic embolism after fever, sore throat and myalgia. We present the case with the review of literature.(Korean J Med 70:569-574,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