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산업체들이 밀집되어 있다는 것만으로 산업내 수직적⋅수평적 네트워크가 형성되고 혁신의 동력이 창출될 수 있는가를 검토한다. 대구 제3공단 안경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반드시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이 발견되었다. 대구 안경테산업 집적지는 네트워크의 형성을 통한 정보의 공유, 상호학습, 혁신촉진적 경쟁이라는 순기능 창출에 실패함으로써 혁신클러스터로 진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본 연구의 시사점은 기업의 집적이라는 물리적 조건도 중요하지만, 입주 업체들 상호간의 네트워킹에 대한 의식과 협력에 대한 문화가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다. 네트워킹 마인드와 문화가 없는 상태에서 정책 인센티브나 강제를 통해 산업집적을 추구하는 것은 혁신클러스터라는 본래의 의도와 다른 자원의 낭비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For an industrial cluster to evolve to an innovative cluster, there should be strong networks connecting firms. This study empirically examines whether the mere fact that many related firms conglomerates in a small area automatically guarantees that industrial networks develops well and the firms are interacting each other through the networks. We took a case of eyeglass-frame cluster in Daegu city for empirical analysis. The study shows that the eyeglass frame firms in general are not actively engaged in network-related activities. But those who are involved in a certain networking activities, such as cooperation and information sharing with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are shown to be more efficient. The study also reveals that networks in eyeglass frame industry are in a very primitive stage. Joint projects for technology development are very rare. Our study suggests that poor networking activities are to blame for the losing competitiveness of the eyeglass frame industry in Daeg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