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최근 동서양을 막론하고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성인병인 당뇨병이 직무결과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밝히고자 하였다. 일반근로자와 당뇨근로자를 대상으로 건강-일 갈등을 개념화 하여 질병관리의 사적(私的) 역할과 직무수행이라는 공적(公的) 역할의 갈등 현상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또한 국지적 스트레스원(源)으로서 당뇨관련 긴장을 고찰하여 이 긴장과 건강-일 갈등이 당뇨근로자의 직무탈진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연구의 결과는 건강-일 갈등의 개념은 내적일치도가 높은 개념으로 파악되었으며 일반근로자와 당뇨근로자 간에 약간의 차이가 있었다. 건강-일 갈등은 당뇨관련 긴장과 함께 직무탈진에 강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론적, 실무적 시사점을 논의하였다.


The present study was to investigate job burnout in regards with diabetes that is a fast growing disease in adults over the world. Using data from healthy employees and employees with diabetes, the study conceptualized the health-work conflict that explains conflicts between the private role of illness management and the public demands from work. The study also investigated distress in diabetes as a local stressor of employees with diabetes and examined the effects of both the conflict and the distress on job burnout. Results revealed that the health-work conflict was highly reliable concept although there was a slight difference between healthy employees and diabetic employees. The conflict and distress were found to have close relationships with job burnout. Based on the findings, theoretical and practical implications were provi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