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배경:레지오넬라는 집단 감염을 흔히 유발하므로 레지오넬라의 감염원 확인은 이 질환의 예방과 전파 차단에 매우 중요하다. 방법:부산과 경상남도에 소재한 호텔 등 대형 건물의 냉각탑에서 분리된 Legionella pneumophila 31균주, 일본의 레지오넬라증 환자의 객담 또는 폐 조직에서 분리된 12균주 및 표준균주(L. pneumophila ATCC 33152)를 대상으로 하여 infrequent-restriction-site (IRS) 중합효소연쇄반응 (PCR) 방법으로 형별 분류를 시도하였다. 결과:IRS-PCR에 의한 증폭 산물 중 200-1000 bp 크기의 분절로 유형을 분석한 결과, 각 균주는 7-16개의 분절이 증폭되었으며, 표준균주를 포함하여 총 44개의 균주 중 증폭 산물의 양상이 90% 일치도를 보이는 두 검체를 제외한 43개의 분리균에서 각기 다른 유형을 보였다. 결론:IRS-PCR을 이용한 레지오넬라의 형별 분류는 분별력이 우수한 검사로 집단감염이 의심될때 감염원의 동일성을 증명하는데 빠르고 유용한 검사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Background: The frequent outbreak of legionellosis makes it critical to identify infection sources for the prevention and blockade of transmission of the disease. Methods: Thirty-one strains of Legionella pneumophila isolated from the cooling towers of big buildings in Busan and Gyungsangnamdo Province areas, 12 strains of L. pneumophila from patients in Japan, and one type strain (L. pneumophila ATCC 33152) were used for molecular strain typing by using an infrequent-restriction-site polymerase chain reaction (IRS-PCR). Results: Each strain revealed to have 7-16 bands of 200-1000 bp size. All 44 strains showed band patterns different from each other, except two strains sharing 90% homology. Conclusion: The molecular typing of Legionella by IRS-PCR is an excellent and rapid method for discriminating strains; therefore, it should be useful in demonstrating the identity of possible outbreak stra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