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정신과약물 중 비정형 항정신병 약제가 널리 사용되게 되면서 당대사이상과 관련된 여러 부작용이 문제가 되고 있으며 특히 clozapine과 olanzapine에서 그 빈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저자들은 당뇨병을 진단 받은 적 없이 clozapine을 장기 복용하던 정신분열병환자에서 급성췌장염과 동반된 당뇨병성 케톤산증 1예를 경험한 바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정신분열병 치료목적으로 clozapine을 약 9년간 복용해 온 35세 남자환자가 혼수상태로 입원하였다. 이전에 당뇨병으로 진단된 적이 없었던 본 환자의 입원당시 혈당은 1712 mg/dL였으며 케톤산증 소견을 보였다. 아밀라아제와 리파제의 수치가 증가되었으며 복부단층촬영에서 급성 췌장염의 의심되는 소견이 관찰되었다. 입원초기 집중적인 인슐린치료가 필요하였으나 호전 후 퇴원할 때는 저용량의 경구혈당강하제만으로도 정상에 가까운 혈당을 보였다. 향후 비정형 항정신병와 관련된 위험요인을 가진 환자의 경우 투약에 신중을 기해야 하며 주의깊은 추적 관찰이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With the broad use of atypical anti-psychotics, altered glucose metabolism has become an item of concern to clinicians and patients. Among the atypical anti-psychotics, clozapine and olanzapine are associated with a relatively high incidence of diabetic ketoacidosis and newly developed diabetes. We report a case of diabetic ketoacidosis in a patient with long-term clozapine therapy. A 35-year-old male with schizophrenia, treated with clozapine for 9 years was admitted into hospital because of comatous mentality. Although never diagnosed with diabetes before, his clinical features were consistent with diabetic ketoacidosis and shock. The patient’s serum amylase and lipase levels were elevated and an abdominal computed tomography showed peripancreatic fat infiltration, suggesting the possibility of acute pancreatitis. The patient’s serum glucose levels normalized shortly after clozapine treatment. Moreover, the patient ceased all glucose lowering agents upon hospital discharge, and maintained normal blood glucose levels thereafter. As observed in this case, clinicians should carefully screen and monitor blood glucose levels and other clinical parameters in patients treated with atypical anti-psychotics. (J Kor Endocrine Soc 22:376~380,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