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연구배경: PCOS는 가임기 여성에서 흔한 내분비 질환이나 병인이 확실하지 않고 증세가 다양하여 통일된 진단기준 마련이 쉽지 않다. NIH는 안드로겐 과다와 배란 장애가 있는 경우, ESHRE/ASRM은 안드로겐 과다, 희발월경, 다낭난소 중 2가지가 있는 경우를 PCOS의 진단기준으로 제시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ESHRE 진단기준에 따라 PCOS 환자를 분류하고 이들의 임상적, 대사적, 호르몬 특징을 관찰하여 PCOS의 임상적 표현형을 규명하고자 하였다.방법: 대상군은 고안드로겐혈증(HA), 희발월경(OM) 그리고 다낭난소(PCO)를 모두 가지고 있는 군(이하 HA + OM + PCO군), 고안드로겐혈증과 희발월경이 있으면서 다낭난소는 없는 군(이하 HA + OM군), 고안드로겐혈증과 다낭난소가 있으면서 희발월경이 없는 군(이하 HA + PCO군), 희발월경과 다낭난소가 있으면서 고안드로겐혈증이 없는 군(이하 OM + PCO군)의 4군으로 나누어, 대사인자와 호르몬을 측정하였다. 결과: PCOS 환자 151명 중 HA + OM + PCO군이 60명(40%), HA + OM군 50명(33%), HA + PCO군 11명(7%), OM + PCO군은 30명(20%)이었다. 각 군을 비교했을 때 황체호르몬, 총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이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며, 그 외에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임상적, 대사적 특징의 차이는 없었다.


Background: Polycystic ovary syndrome (PCOS) is a common disorder in premenopausal women, but there has been little agreement on its diagnostic criteria due to its uncertain pathogenesis and the heterogeneity of symptoms. This study was performed in order to assess the differences in clinical, metabolic, and hormonal characteristics of women in the PCOS subgroups defined by ESHRE criteria. Methods: Subjects were divided into four PCOS subgroups based on ESHRE criteria. The grouping groupings included: 1) hyperandrogenism, oligomenorrhea, and polycystic ovary morphology (HA + OM + PCO); 2) hyperandrogenism and oligomenorrhea (HA + OM); 3) hyperandrogenism and polycystic ovary morphology (HA + PCO); and 4) oligomenorrhea and polycystic ovary morphology (OM + PCO). Reproductive hormones and metabolic profiles were measured. Results: Of the total number of subjects, 60 (40%) fulfilled the criteria for HA + OM + PCO, 50 (33%) for HA + OM, 11 (7%) for HA + PCO, and 30 (20%) for OM + PCO.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clinical or metabolic features among the groups, except for LH, total cholesterol, and HDL cholesterol. Conclusion: In this population defined by ESHRE criteria, 73% of the patients met the former NIH definition for PCOS. Different phenotypes of PCOS cases were clinically or biochemically similar. Whether these women have an increased risk of infertility or metabolic complications remains to be determine. (J Kor Endocrine Soc 22:326~331,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