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현행의 국가교육과정이 갖고 있는 문제점을 분석하고, 앞으로 국가에서 개발하고 추진하는 교육과정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였다. 현행 국가교육과정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전국의 모든 학교와 교사의 수업을 거의 동일한 진도로 나아가게 하는 데 있는 바,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국가 교육과정에서는 각 교과에서 달성해야 할 목표를 제시하는 수준에서 머물러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국가 교육과정은 각 교육주체의 운영권한과 운영방식을 극히 세부적인 측면에서까지 규제하기 보다는, 각 학교별로 사정에 따라 다양한 운영을 할 수 있도록, 그 가능성을 열어주고 계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그리고 현행 국가교육과정 체제 하에서 사회과교육과정이 어떤 문제점을 지니고 있는지에 대하여 논의하고, 국가교육과정의 규제를 약간 완화할 때, 사회과내 지리, 역사, 일반사회 등의 교과가 얼마나 다양한 운영방식을 갖게 되는지, 구체적인 운영모형을 제시하였다. 이러한 아이디어는 사회과 교육과정에 대한 각 교과간의 갈등을 줄이고, 보다 질 높은 시민교육으로서의 사회과교육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analyzes shortcomings of the current Korean national policy on the school curriculum for social studies and proposes new directions that may be useful for developing an improved curriculum. It is apparent that the main problem with the curriculum is rooted in the fact that national policy micromanages many aspects of teaching. Specific regulations are given to control issues ranging from educational aims to subject themes and teaching methods. There are two main ways in which there problems could be addressed. Firstly, national curriculum should be restructured so that it only broadly presents the educational aims without articulating the specific themes and teaching methods to be used. It should then be up to the developers of textbooks and teachers to come up with a wide range of creative contents and teaching methods that address the educational aims identified by the national policy. Such an approach would enhance the quality of teaching in schools by fostering a competitive atmosphere. Secondly, it would be a more effective way of teaching if schools are given more room to implement the integrated curriculum in more diverse ways. Under the current national curriculum, all schools are required to follow the same format to teach geography, history, and civics. If governmental regulation on national curriculum is eased then better textbooks and the school curriculum could be developed to upgrade the educational quality in schoo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