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살모넬라 감염증의 여러 임상 양상 중 장열은 Salmonella typhi, Salmonella paratyphi에 의하여 야기되는 전신 질환으로, 발열과 복통 등의 임상 증상으로 발현되며 때때로 구토, 설사 등의 위장관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살모넬라균은 위장관 어디에도 침범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회장 말단부를 침범하며, 위장관 병변은 발적, 부종 및 궤양 등의 비특이적인 점막 변화에서부터 장천공이나 장출혈까지 다양하게 나타난다. 하지만 살모넬라 감염증에 있어서 상부 위장관 침범에 대하여는 보고된 바가 매우 드물고, 위산과 소장의 정상적인 연동 운동으로 인해 세균의 정착이 쉽지 않아 병원균의 증명이 어렵다. 저자들은 최근 발열과 수양성 설사를 주소로 내원한 26세 남자 환자에서 십이지장 궤양 및 회장 말단부의 궤양으로 발현하여 조직 배양으로 확진된 Salmonella paratyphi 감염 1예를 경험하였기에 문헌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Infection due to Salmonella typhi and Salmonella paratyphi is called enteric fever which is manifested by fever, abdominal pain, and intermittently other gastrointestinal symptoms like vomiting and diarrhea. Although Salmonella species may invade any site of the gastrointestinal tract, it usually invades terminal ileum. The pathologic manifestation of salmonellosis may vary from nonspecific mucosal change (erythema, edema, ulceration etc.) of invaded site to intestinal perforation or hemorrhage. However, the report of upper gastrointestinal invasion by Salmonella species is rare, and confirmation by tissue culture is difficult because gastric acid and the normal propulsive peristaltic flow of the small bowel help to limit the bacterial populations of the upper gastrointestinal tract. We report here a case of Salmonella paratyphi infection proven by tissue culture in a 26-year-old man who presented with fever and watery diarrhea and was found to have multiple duodenal and terminal ileal ulcers. (Korean J Gastrointest Endosc 2002;25:173-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