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배경: 수은중독에 의한 임상양상은 수은의 화학적 구조와 노출경로, 흡수된 양, 개인별 인자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여기서 소화기와 피하경로를 통한 중독은 증기에 의한 중독보다 덜 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례: 첫 번째는 72세 남자환자로 음경 부위의 외상 후 일주일정도 지속된 압통과 종창으로 비뇨기과에 내원하여 조직괴사에 대해 음경절제술을 받았다. D-Penicillamine을 경구 투여하였고 7개월 후에도 특별한 독성증상은 보이지 않았다. 두 번째는 5세 여아로 사고로 수은을 경구섭취한 후 응급실로 내원하였다. 방사선과적인 추적관찰 후 특이한 중독증상과 충수돌기염과 같은 합병증 등은 없었다. 결론: 금속수은의 피하주사 경우 국소괴사를 일으키고 급속히 전신으로 침착되어 혈중 및 요중 농도가 높게 나타났으나 중독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경구섭취의 경우는 흡수되지 않고 대변으로 모두 배출되었고 중독증상 또한 나타나지 않았다.


Background: Mercury poisoning presents a variety of clinical pictures depending on the chemical structure, the route of exposure, the amount absorbed and other individual factors. Therefore, the ingestive and subcutaneous absorption of elemental(metallic) mercury can be considered to be relatively harmless in contrast to the inhalation of mercury vapor. Case reports: A 72-year-old man presented to the department of urology due to tenderness, edema and a necrotic abscess of his penis after trauma. The soft tissue abscess required a surgical resection of the penis. For chelation therapy, oral D-penicillamine was administrated. 7 months later, he showed no subjective or objective signs of mercury poisoning. Another 5-year-old girl presented to the emergency department after accidental self-ingestion of elemental mercury. She was followed clinically and did not show any systemic mercury poisoning. Conclusion: The Mercury concentrations in the blood and urine were elevated in the case of subcutaneous exposure, but was unchanged in the case of ingestion. Subcutaneous and gastrointestinal exposure to metallic mercury has a minimal risk for systemic mercury poisoning, which is in contrast to the exposure by inha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