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담도 조영이나 치료를 목적으로 총담관에 삽관을 하는 경우 십이지장 주유두의 편위, 유동적 주유두, 총담관 주행 방향과 유두 개구부 사이의 심한 예각 형성 때문에 선택적 담도 삽관이 어려운 경우가 있다. 내시경적 치료를 위한 심부 담도 삽관이 필요한 경우 카테타나 절개도가 총담관 내로 들어가지 않고 주체관으로 반복해서 빠지는 현상이 종종 발생한다. 저자 등은 간외 담도 감압을 목적으로 담도 내로의 심부 삽관을 시도하였으나 카테타나 절개도가 반복해서 주췌관으로 빠지는 환자를 경험하였다. 이 환자에서 유도 철사를 주췌관에 삽입하여 총담관과 유두 개구부 사이에 형성된 예각을 둔화시킴으로써 총담관 내로 절개도의 심부 삽관이 가능해졌다. 이 방법은 총담관 내로의 심부 삽관 시도 시 주췌관으로 절개도나 카테타가 반복해서 빠지는 현상을 극복하는 간단하면서도 유익한 방법으로 반복된 췌관 삽관에 의한 췌장염의 발생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When the common bile duct (CBD) cannulation is attempted for the visualization and therapeutic intervention of biliary tree, difficulties can arise in the selective bile duct cannulation due to the deviation of the duodenal ampulla, a mobile ampulla or an acute angle between the CBD and the papillary orifice. During an attempt at a deep biliary cannulation for the endoscopic therapy, pancreatic sliding often occurs, which means a catheter or a sphincterotome inadvertently enter the pancreatic duct instead of the CBD. From our experience, we have learned that an acute angle between the CBD axis and ampullary orifice could cause pancreatic sliding. We could succeed in the deep cannulation of sphincterotome into the CBD after fixing the ampulla and blunting the acute angle of the CBD with a guidewire inserted into the pancreatic duct. No complications had occurred. This method may be a simple and useful tool in cases of recurrent pancreatic sliding and can avoid the post-ERCP pancreatitis subsequent to repeated cannulation of the pancreatic duct. (Korean J Gastrointest Endosc 2002;24:6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