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한반도에서는 화강암과 편마암 정적 풍화층, 단구의 피복물, 풍적토 등의 지표 피복물에 엽상구조, Bt band, silt-mica cap, 결빙교란층 등 일련의 결빙구조가 잘 발달해 있다. 이들은 일단 형성되면 쉽게 지워지지 않으므로 제4기 최후빙기에 생성되었는데도 현재까지 잔존하고 있다. 본 연구는 한반도에 발달한 주요 결빙구조와 이것이 시사하는 주빙하 기후지형 환경의 특색을 밝히려는 것이다.결빙시 ice lens가 생성됨으로서 형성되는 엽상구조는 치밀하며(대체로 2~3mm 두께) cryo-phoresis에 의해 미립물질과 운모편들이 이동·집적된 모습(silt-mica cap, Bt band)도 많이 나타난다. 이와 같은 모습의 결빙구조들은 토양 수분 함량이 높으면서 심층결빙이 가능한 환경에서만 발달할 수 있다. 두꺼운 화강암 풍화층에서는 결빙구조가 10m 정도 깊이에서도 나타난다. 결빙구조와 함께 나타나는 지형·토양형성작용 흔적을 통해서는 이와 같이 냉량·습윤한 기후지형 환경에서는 높은 습포효과에 힘입은 활발한 기계적 풍화, gelifluction, gleysation 등이 활발했음을 파악할 수 있었다.


Detritic superficial formations of Korean Peninsula present a series of cryogenic structures: laminated structure of milimetric scale, Bt band, silt and/or mica cap, gelifluction, … etc. They owe to W rmian cold environment. Once the cryogenic structures are formed, they are well conserved unless severe bioturbation and morpho-pedogenesis interfere them. This study is to describe and interpret them at the viewpoint of climatical geomorphology.Millimetric laminated seperation is due to the ice segregation of lens form. Bt band and silt-mica cap are resulted from cryo-phoresis. These types of cryogenic structuration may be formed under periglacial morpho-climatic condition allowing deep freezing as well as high soil humidity. Cryogenic structure in the thick granitic regolith reveal that W rmian underground freezing had been advanced to the depth of 10m. Periglacial morpho-pedogenetic traces appearing with the cryogenic structures are associated with the trace of a set of periglacial morpho-pedogenetic processes, such as frost micro-fragmentation, frost-creep, gelifluction, gleys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