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불교사상에 입각하여 인도에서 시작된 火葬風習은 중국을 거쳐 한반도와 일본에 파급되었다. 본고에서 살펴본 백제의 화장묘 역시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이러한 佛敎敎義의 침투와 무관하지 않다.현재까지 藏骨器를 중심으로 한 백제 화장묘가 정식으로 조사보고된 예는 거의 없다. 종전에는 扶餘地方에서 발견된 장골기를 모두 백제 화장묘로 인식해 왔으나, 그 중에는 통일 이후 신라 화장묘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 본고에서는 백제토기 장골기를 분류편년하고 百濟墓制史에서 화장묘가 가지는 의미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사비기에 본격적으로 등장한 백제 화장묘는 單壺式과 單碗式이 있고 당시 도읍이었던 부여 주변에 석실분 등 다른 묘제와 거리를 두고 분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백제 화장묘의 피장자는 단독으로 매장된 경우에는 승려일 가능성이 있고, 석실분 등에 추가적으로 매장된 경우에는 여러 가지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음을 지적하였다. 백제 화장묘는 그 절대적인 수량이 적어 결코 유행했다고 볼 수는 없으나, 백제 멸망 직전에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묘제로, 백제가 일찍 멸망한 사실을 감안하면 주묘제가 될 가능성을 지녔던 葬法이었다고 할 수 있다.


A crematorial custom originated in India has been spreaded over Korean peninsula and Japan, passing through China. Paekche's crematorial tombs, considered in this paper, are also concerned with a permeation of the doctrinal content of Buddhism. Paekche's crematorial tombs including the funeral urns are seldom excavated and reported. Though the whole funeral urns discovered at Puyo region have been treated as Paekche's one, there are many Unified Silla's one actually in those. In this paper, it is considered the meaning what a crematorial tomb has in the history of Paekche's funeral system, based on a classification and chronology of the funeral urns. As a result, Paekche's crematorial tombs, appeared at Sabi period regularly, have a single urn type and a single bowl type, and are distributed in and around Puyo region a little way of the graveyard composed of the stone chamber tombs. The deceased of Paekche's crematorial tombs would have been priests in case of separated burials, and various possibility could have been considered in case of additional burial at a stone chamber tombs. It is not considered that Paekche's crematorial tombs got popular, because of such a few quantity. But it is the funeral system appearing just before the fall of a nation of Paekche, and it could be possible to be principal kind of funeral style if Paekche was continue to ex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