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방선균증은 만성 화농성, 육아종성 질환으로서 임상적으로 경안면부, 복부 골반부에 염증을 유발한다. 이 중 약 20~25%를 차지하는 복부 방선균증은 주로 복벽이나 맹장, 충수돌기에 발생하며 대부분 복부의 수술, 외상이나 염증성 대장염과 자궁내 피임장치와 연관이 있으며, 위를 포함한 상부위장관에서의 발생은 극히 드문 질환으로서, 국내에서도 보고가 매우 드물다. 이에 저자들은 이전에 조기위암 및 재발암으로 위전절제술 시행 후 상복부 불쾌감을 호소하는 환자에서 시행한 위내시경 검사상 우연히 발견된 식도-소장 접합부의 방선균증을 경험하였기에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Actinomycosis is a rare chronic suppurative disease caused by actinomyces species, which are normal flora in the oral cavity and gastrointestinal tract, and characterized by formation of sulfur granule. Actinomyces can affect cervicofacial, pulmonary, abdominal and pelvic area. However, abdominal and pelvic inflammations are less frequently observed. Most of abdominal actinomycosis develop after abdominal operation, trauma, inflammatory bowel disease or use of intrauterine devices. The definitive diagnosis was made after histopathological study of the tissues. Treatment is long-term antibiotic therapy. Herein, we report a case of a 69-year-old woman with an unusual form of abdominal actinomycosis after total gastrectomy. (Korean J Gastrointest Endosc 2002;25:45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