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조선시대의 교육문화를 젠더 권력관계의 창출이라는 점에서 조명한 것이다. 현대의 전망과 관련하여 전통 교육은 두 가지의 측면에서 재검토되어야 하는데, 하나는 여성 교육 부문이고, 다른 하나는 덕성 교육이다. 첫째, 조선시대의 여성 교육은 ‘인간(남성)’을 대상으로 한 전통 교육의 일반 범주나 공사(公私)로 영역을 구분하는 현대 교육의 기준으로 접근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즉 여성교육은 사회적 지위를 얻는 것과 무관하지만, 그녀들의 먹고 자는 일상의 공간 자체가 교육의 현장이었고, 시청언동(視聽言動)의 모든 몸놀림은 교육의 주제였다. 여기서 교육이란 배움[學]과 관련한 이데올로기 생산 및 확산의 전(全)과정으로 이해되었다. 둘째, 조선시대의 덕성 교육은 젠더 권력관계를 창출해낸 전통적인 방식에 불과하다. 덕성은 타고난 것이기보다 사회적 위치와 기대역할에 따라 내재화해야 할 사회적이고 구성적인 개념이다. 마음과 결부되어 자발성이 강조되는 덕성은 피지배자의 주체적 동의를 끌어내는 방식으로 교육에 활용된 것이다. 이상을 통해 조선시대의 교육은 치자(治者)와 피치자(被治者)의 관계가 교육자와 피교육자로 전화되는 유학의 맥락에서 ‘부리는[使]’ 남자와 ‘섬기는[事]’ 여자로 젠더화되었음을 논증하였다.


This paper illuminates the education culture in Chosun period in terms of the production of gender power. The traditional education related with the modern perspective should be reexamined in two respects: one is the education for women and the other is the education of virtue. First, the education for women in Chosun period can not be understood through the general categorization for the traditional education which intended for ‘men(male)' or the view of modern education which divides the sphere of the public and the private. That is, though the education for women had nothing with the achievement of social promotion, the everyday life space was the field of education and all their behaviors were the subjects of education. At the moment, the education was understood as the whole process of producing and expanding the dominant ideology associated with ‘learning'. Second, the education of virtue in Chosun period was just the traditional method which created the hierarchial gender relationship. The virtue was a social construct that required to be internalized according to the social position and the expected role, not an innate one. The virtue including the spontaneity related with mind was used in the education in a way of bringing out the active consent of the governed. In conclusion, this paper shows that the education in Chosun period was a gendered system that produced ‘controlling' man and ‘serving' woman in the context of transferring the relation between the governor and the governed into the relation between the educator and the educat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