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십이지장게실은 상부위장관 조영술로는 약 6%, ERCP에서는 9~23%, 부검에 의한 연구에서는 22%까지 보고되고 있다. 게실을 가진 환자들의 대부분은 무증상이지만 비교적 소수의 환자들에서 총담관결석증, 담도염, 췌장염, 게실염, 천공, 누공형성, 출혈과 같은 합병증이 유발될 수 있으며 이러한 합병증 중 특히 게실에 의한 상부 위장관 출혈은 드물어서 내시경적 진단과 치료에 대한 내시경 전문의의 경험은 아직까지는 제한되어 있다. 적극적이면서도 주의 깊은 내시경검사로 대부분의 십이지장게실 출혈을 진단할 수 있으며 십이지장게실 출혈의 내시경적 지혈 치료는 수술적 치료를 대신할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법이다. 저자들은 십이지장게실 출혈의 진단과 치료가 내시경 단독으로 이루어진 4명의 환자들을 경험하였기에 이를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고자 한다.


Duodenal diverticulum appears in 6% of upper gastrointestinal examinations and up to 23% of endoscopic retrograde cholangiopancreaticographies and up to 22% at autopsy. Most of these patients are asymptomatic, but a small fraction develop complications including choledocholithiasis, cholangitis, pancreatitis, diverticulitis, perforation, fistular formation and bleeding. Among these complications, only a few documented cases of bleeding have been reported in the literature, and the experience of endoscopist to the sequence of diagnosis, endoscopic treatment, and subsequent relief of the symptoms remains limited. Aggressive but careful endoscopic examination can help diagnosis of the cases. Also, endoscopic treatment of duodenal diverticular bleeding is very effective and proved to be an effective alternative to surgery. We report 4 patients with duodenal diverticular bleeding in whom both diagnosis and definitive treatment were successful by endoscopy alone. (Korean J Gastrointest Endosc 2002;25:147-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