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DSM-IV(1994)의 병적 도박 진단준거를 바탕으로 하는 자기보고식 면접평가 도구인 NODS(NGISC, 1999)를 한국어로 번안하고 척도의 신뢰도와 타당도를 평가하였다. 초중고 교사와 대학생 및 그들의 부모와 친지로 구성된 일반인 집단(N=1,164)과 내국인 출입카지노(N=330), 경마(N=129) 및 경륜장(N=109)의 게임 참여자 집단(N=568), 그리고 단도박 협심자(N=67)와 도박 사범(N=7)으로 구성된 도박 피해자 집단(N=74)의, 전체 1,806명의 18세 이상 한국 성인이 본 연구에 참여했다. K-NODS L형의 10가지 진단준거는 일반인, 게임 참여자 및 도박 피해자 집단의 순으로 반응률이 유의하게 높아졌다. 또 K-NODS L(평생)형과 P(1년)형은 4주 간격의 재검사 신뢰도(r= .91; .89)와 내적일치도(α= .91; .91)가 높았으며, 단일 요인구조가 탐색적 요인분석과 확인적 요인분석을 통해 확인되었다. K-NODS L형과 P형의 점수는 도박습관과 돈을 따기 위해 도박을 하려는 동기 및 과거 도박 경험 등이 높을수록 높은 반면, 자긍심이나 주도적 인생태도는 높을수록 낮았다. L형과 P형 전체 점수는 도박 피해자 집단은 게임 참여자와 일반인 집단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으며, 게임 참여자 집단은 일반인 집단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병적 도박자의 백분율은 일반인 집단에서 2.8%(L형)와 1.7%(P형)인데 반해, 게임 참여자 집단은 35.2%(L형)와 31.1%(P형)였으며, 도박 피해자 집단에서는 87.8%(L형)와 60.7%(P형)로 급격하게 높아졌다. 본 연구의 결과는 K-NODS L형 및 P형이 한국 성인을 대상으로 신뢰롭고 타당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병적 도박 평가와 관련된 문화적 쟁점과 K-NODS의 적용문제에 대해 논의하였다.


The purposes of this study were to investigate the reliability and validity of the Korean NODS(NORC DSM-IV Screen for Gambling Problems; NGISC, 1999). 1,806 Korean male(N=1,163) and female(N=643) adults were interviewed about their own gambling experiences and K-NODS. Participants of the study were divided into normal group(N=1,164), gambling game participant group(N=568), and gambling victim group(N=74). Normal adults recruited from the population of school teachers and college students and their parents and relatives. Gambling game participant group composed of casino(N=330), pari-mutuel(N=129), and bicycle racing(N=109) customers. Victim group composed of Gamblers Anonymous(N=67) and the accused of illegal gambling(N=7). L and P form of K-NODS were highly reliable(Cronbach's α = .91; .91) and stable(4weeks test-retest reliability r=.91; .89). Exploratory and confirmatory factor analysis found 1 factor structure of both K-NODS L and P. All diagnostic criteria of the K-NODS L form could discriminate among normal, gambling participants, and gambling victim group. Habits of gambling, motivation toward gaining money, and depression were correlated positively with K-NODS L and P score. Whereas self-esteem and proactive coping attitude were correlated negatively. The prevalence of pathological gamblers were 2.8%(L) and 1.7%(P) among Korean normal adults, 35.2%(L) and 31.1%(P) among gambling game participant group, and 87.8%(L) and 60.7%(P) among the victim group. Results of the study were suggested that K-NODS L and P form were both reliable and valid. Finally, cultural issues about diagnostic criteria of pathological gambling we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