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에서는 16개 광역자치정부가 전자민주주의 구현을 위해 웹사이트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능을 분석하고 이 기능에 대한 사용자 평가를 시도하였다. 전자민주주의의 분석기준으로 (1)공적 정보에 접근ㆍ공적 서비스 제공, (2)공적사안에 관한 공적 토론, (3)공중의 정치과정 참여행위를 유도하는 정부의 노력을 설정했다. 광역자치정부 웹페이지 내용분석을 통해 3가지 분석기준에 해당되는 기능을 선별한 뒤, 가상 사용자에게 운영수준을 양적 및 질적으로 평가하도록 하였다. 16개 광역자치정부가 공공 서비스 및 행정의 투명성 제고,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려는 기능의 운영여부는 광역자치정부간에 커다란 차이가 없었다. 반면에 업무비공개나 토론 활성화에 관련된 기능, 그리고 지역주민의 참여를 활성화시키려는 기능을 운영하고 있지 않은 자치정부는 많았다. ‘공적토론의 활성화’와 ‘공중의 정치과정 참여행위 활성화’에 속하는 기능들에 대한 사용자 평가가 극히 낮은 수준이었다.


While the Internet has brought a world of information to the desktop, what type of impact has it made in advancing the various agendas of electronic democracy? In order to address this question, this study defines electronic democracy in broad terms then compares the web sites operated by sixteen metropolitan-cities in South Korea, according to the following three functional criteria: (1) Do the web sites facilitate citizen's access to public information and public services? (2) Do the web sites facilitate user discussion on public affairs? (3) Do city governments, through their web sites, generate public participation in the political process? In terms of methodology, the study conducted content analysis of web sites of sixteen metropolitan-cities, combined with a user survey to rate users' perceptions of the effectiveness of the above functions. This study produced the following results. The web sites of metropolitan-cities demonstrate basic levels of technical competence in allowing the public to access public information and providing public services. Nevertheless, most of metropolitan-cities surveyed do not allow public access to government budget and official duty expenses. They scored low in facilitating public discussion and inducing public participation in political process. Finally, users surveyed rated negatively the operation level of those fun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