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연사에 대한 정보는 적다. 이 연구는 한반도 소나무과 나무들의 분류체계, 계통발생과 기원, 외관, 분포, 산포와 이동, 생태를 검토하였다. 한반도에 자생하는 소나무과 나무는 소나무속, 가문비나무속, 이깔나무속, 전나무속, 솔송나무속에 속하는 5속 16종이다. 계통적으로 소나무속은 가문비나무속과 이깔나무속에 가까우며, 전나무속은 솔송나무속과 서로 가깝다. 플라이스토세 빙하기에 북방에서 들어온 침엽수들은 후빙기를 거치면서 한랭한 고산대와 아고산대에 살아남았다. 일부 침엽수는 한반도 북부와 남부 산지에 고하는 종류이다. 한반도의 고산대와 아고산대에 자라며 씨앗에 날개가 없는 눈잣나무, 잣나무는 잣까마귀, 솔잣새, 어치 등 조류와 다람쥐ㆍ청서 등 설치류가 퍼트린다. 날개가 있는 소나무과 나무들은 주로 바람에 의해 씨앗이 퍼지는 것으로 보는데, 씨앗의 날개가클수록 바람에 쉽게 퍼져 분포역이 넓고, 날개 크기가 작을수록 분포역이 좁다. 북한과 남한의 고산대와 아고산대와 섬에 격리되어분포하는 종은 지구온난화와 같은 환경변화에 취약하며, 최근에 빠르게 확산되는 소나무재선충병은 소나무와 곰솔에 큰 위협이다.


of ecological and landscape importances and public popularity of Pinaceae, not much scientificinformations are known about Korean Pinaceae. Present work aims to understand the biogeography of Korean nativePinaceae, i.e., taxonomy, phylogeny, origin, life form, distribution, dispersal and migration. Korean native Pinaceaeconsists of five genera and sixteen species. Pinus is systematically closely related to Picea and Larix, but Abies isrelated to Tsuga. Boreal conifers which have migrated from NE Asia during the Pleistocene glacial epochs successfullysurvived, but now confined to the alpine and subalpine belts of the Korean Peninsula mainly due to climate warmingsince the Holocene. Species, such as Picea pungsanensis and Abies koreana have gradually adapted to localenvironment, and later became an endemic species of Korea. Disjunctive distribution of Pinus parvifloraand Tsugasieboldii are also indicatives of climate change of the Pleistocene. Major dispersal agent of pine trees with winged seedis wind, but wingless pine tree seeds seem to dispersed by birds and rodents. Pine trees with bigger wings are easilydispersed by wind, and now show broader distribution. Species of Pinaceae with disjunctive distribution on the alpineand subalpine belts of both North and South Korea seems to be more vulnerable to global war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