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우리 산업계와 경영현장에 적용되고 있는 주 5일 근무제는 우리 사회의 이곳저곳에 교육적으로나 문화적으로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급격한 경제적 환경변화와 세계화로 인한 무한경쟁 속에서 우리의 교육 시스템이 사회적, 문화적, 정치적 환경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음을 고려할 때, 주 5일 근무제에 대한 보다 체계적이고 열린 접근이 필요한 시기이다. 정부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주 5일 근무제는 우리 경제의 경쟁력을 재고시키고, 사회적 통합을 촉진하며, 개인의 자기실현을 강화시킬 수 있다. 이러한 변화와 함께, 교육분야에서도 주 5일 수업제의 도입과 함께 새로운 교육 프로그램과 학습환경의 조성이 필요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서는 교육제공자와 가정, 그리고 지역사회의 협력적 시스템이 필요하다. 즉, 평생교육을 위한 교육과정의 구조개선에 초점을 맞춘 교육정책을 수립하거나, 주말 자율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또는 다양한 교육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학습기구간의 협력체제를 구축하는 노력이 요구된다. 이러한 교육분야의 변화를 통해, 혁신과 사회변화에 필요한 지식을 지속적으로 제공하여야 한다.


The five-day workweek, now being adopted in industry and our business communities, will also bring about major changes for educational and cultural activities in every part of Korean society. Because our education system is tied up with the social, political and regional environment, it now has to be run in a more systematic and open way, reflecting the economic changes and competitiveness demanded by globalization. As part of government policy, the five-day workweek reconsiders the competitiveness of our economy, promotes social unification and fosters self- realization. To keep up with these changes, the education sector in turn needs to foster new educational programs and learning environments through a co-operative system involving education providers, families at home, and the local community. For example, education policy should focus on the structural improvement of curricula for a lifelong education system; voluntary study programs on Saturdays; promoting students self-reliance; and strengthening the co-operation of public, private and civic-based learning institutions to build up a diverse educational network, serving self-reliant students who view learning as a lifelong pursuit. In short, while time spent in the workplace may change, the education sector has to continue to contribute people with the knowledge demanded by innovation and social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