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공포는 인간이 지닌 정서 중에서도 가장 원초적인 정서이다. 공포로 인해 유기체는 위험한 자극을 감지하고 적절히 대처함으로써 생존할 확률을 높인다. 인간을 포함한 동물의 신경계는 경험을 통해 위협적인 자극이나 상황을 예상할 수 있도록 진화해 왔다. 파블로프 공포 조건화는 그 절차의 단순성 및 학습의 신속성으로 인하여 이러한 신경계의 구성과 기능 연구에 널리 이용되어 왔다. 본 개관에서는 최근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공포 조건화 관련 연구를 개괄하고 파블로프 공포조건화에 관여하는 뇌 회로의 해부학적, 생리학적 및 분자생물학적 측면을 논의하였다. 또한 조건화된 공포가 반복된 자극제시에 의해 감소되는 실험적 절차인 소거에 관해서도 최근 진행되는 연구들로부터 발견된 결과들을 요약하려 하였다. 공포 조건화의 연구는 정서의 신경생물학적 원리를 밝히는 것 뿐 아니라 신경과학의 근본적인 질문, 즉 학습에 수반되는 분자수준에서의 변화에 대한 궁극적인 해답을 추구하는 데 유용한 도구로 쓰일 것이다.


Fear is a primary emotion. It serves the essential function that allows organisms to detect danger signals and react accordingly in the environment. Through evolution, most species in the animal kingdom including humans have developed an efficient learning system to predict potentially threatening stimuli or situation. A simple associative form of learning, called Pavlovian or classical conditioning has been the most popular paradigm to describe the process by which neutral stimulus gains a biological significance. Because Pavlovian fear conditioning is simple and fast, numerous research papers have employed this procedure to elucidate the brain mechanisms of fear learning. Here we review the history of modern fear conditioning studies and the latest development in understanding anatomical, physiological and molecular mechanisms of fear memory formation. In addition, we summarize findings on fear extinction, an experimental process by which learned fear response is suppressed. We hope to validate an argument that fear conditioning is a useful tool in answering the fundamental question in neuroscience, the molecular basis of learning and mem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