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어머니-다운증아의 상호작용을 통한 문제해결과정에서 어머니의 기대성향이 어머니 교수중재의 양과 수준에 미치는 영향과 다운증아의 적목피라미드 문제해결과제에 미치는 효과를 밝히는 데 두고, 다운증아 어머니의 기대성향에 따른 어머니의 비계화 교수와 아동의 문제해결학습간의 관계를 탐색하고자 하는 것으로, 만 6세인 다운증아 남아 3명과 여아 3명인 전체 6명 그리고 그 어머니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어머니-아동의 문제해결 상호작용과정을 비디오로 촬영하여, 어머니의 교수중재는 중재 수준, 중재 양, 유관 및 비유관 여부를 중심으로 그리고 아동의 문제해결은 성패를 중심으로 양적․질적 분석을 병행하였다. 연구결과 어머니의 기대성향이 긍정적일수록 아동의 문제해결 성패에 기반하여 중재 양과 중재 수준을 조절하는 유관 중재를 많이 사용하고 문제해결학습에서 부정적 기대성향의 다운증 자녀보다 더 긍정적 학습결과를 보인다. 또한 어머니의 비계화 교수 변인과 자녀의 문제해결학습 변인사이에는 상호 관련적 양방향성 효과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relationships between maternal expectancy and maternal use of scaffolded instruction and problem-solving skills of children with Down syndrome. For this purpose, three boys and three girls with Down syndrome whose age were six years old and their mothers participated in this study. The mother-child interaction regarding problem-solving tasks was videotaped and analyzed. The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analyses were conducted to find out the condition and quantity of scaffolded instruction used by mothers, and degree of their contingency of the tasks. In addition, it was analyzed whether these children resolved given problems successfully or not.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the mothers who had more positive expectancy relied more on contingent intervention that regulated the quality and quantity of instructions based on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ir child's problem solving tasks, and that their children produced better learning outcome than the children of the mothers who had more negative expectancy. In addition, two-way interrelationships between the scaffolded instruction variable of the mothers and their children's problem-solving learning variable were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