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수업」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제시하기 위하여 서울소재 중등학교 영어교사 302명을 대상으로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수업」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결과, 현장 교사들은 정부 정책을 신뢰하지 못하며, 영어 의사소통 능력, 특히 담화능력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인식하고,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수업」경험과 자신감이 부족하면서도 이에 매우 소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교사들은 학생의 영어 의사소통 능력을 평가에 거의 반영하지 않고, 「영어로 진행하는 영어수업」의 효과 또한 긍정적으로 전망하지 않았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정책수립 과정에서의 현장 교사들의 참여, 교사의 의사소통 능력 신장을 위한 프로그램의 개발, 중등학교 평가체제와 대입시 평가제도와의 연계, 국내 영어연수 프로그램의 질적 제고 등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problems of 「Teaching English in English」and to suggest their alternatives. The study employed a questionnaire survey method for 302 English teachers in secondary schools in Seoul. Frequency analysis, Cross-tabulation and ANOVA were utilized as statistical tools. The study results showed that English teachers who participated in the study were not likely to trust the government policy of 「Teaching English in English」. The study also showed that while teachers lacked in their English communicative competency, experience and self-efficacy in 「Teaching English in English」, they were not likely to positively cope with their situations. In addition, the students' communicative competency had not been reflected in the evaluation of English scholastic achievement. The teachers' prospects on the effects of 「Teaching English in English」 were discouraging. Suggesting the idea of involving school teachers in the policy making processes, developing the programs to enhance the teachers' English communicative competency, relating the evaluation systems of secondary schools to the systems of college entrance exams, controlling the quality of English in-service training programs, this study proposed that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show cautious attitudes toward the 「Teaching English in Engli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