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일제는 중일전쟁 발발 이후 내선일체론에 근거한 황민화 정책을 실시하고, 병참기지론에 기반하는 전쟁동원체제의 구축을 서둘렀다. 중일전쟁을 위해서는 조선인을 동원할 필요가 있었고, 그러기 위해서는 조선인의 황민화가 이루어져야만 했기 때문이다. 또한 일제는 황민화와 전쟁동원을 위해 전쟁의 성격과 목적을 정당화하는 시도를 해야만 했다. 본 연구는 이런 일제의 지배정책을 다룬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사설을 분석한 것이다. 먼저 전쟁의 성격과 목적에 관한 사설에서 두 신문은 중일전쟁 발발 직후 한 동안 일본은 부득이하게 동양의 평화를 위해 전쟁에 나섰다고 주장했고, 일본군의 승전 소식이 있을 때마다 이를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1938년 말 이후 두 신문은 중일전쟁은 동양을 서구로부터 해방시키기 위한 전쟁이고, 일본은 그 해방자라고 주장했다. 다음으로 황민화 정책과 관련해 두 신문은 초기에는 주로 신사참배나 궁성요배를 정당화하고 권유하는 논조를 보였을 뿐이다. 이후 두 신문 모두 지원병제도에 대해서는 ‘완전한 국민’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고 절대적인 찬성 입장을 보였던 반면에 3차 조선교육령에 대해서는 조선어 교육의 폐지를 염려하며 소극적이나마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1939년에 들어서서 두 신문 모두 ‘일본 정신’을 강조하며 내선일체를 적극적으로 주장하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전쟁동원 정책에 관한 사설에서 두 신문은 전쟁 직후 한 동안 자중을 요구하는 논조만을 보이다가, 곧 여기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전쟁협력을 촉구하는 논조를 보이기 시작했다. 1939년에 들어서서 ‘일본 정신’을 기반으로 하여 적극적으로 전쟁에 협력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사설에서 나타났고, 1940년에 가서는 이제 국가주의적이고 전체주의적인 동원체제를 강력히 주장하기에 이르렀다. 이 같은 논조는 일제의 강력한 언론통제와 신문사 내 경영진 및 언론인의 의식전환이 모두 작용한 결과였고, 결국 두 신문이 일제의 지배방식에 순응해 독자들에게 내선일체와 전쟁협력을 강요했다는 역사적 평가를 듣게 만들었다.


Most of studies on the press during the period of Japanese occupation in Korea have focused on the activities of newspapers in 1920s. These past studies didn’t examine the whole process of change of the press under the Japanese occupation in Korea. Thus, this study tried to investigate the change of the tenor of Korean newspaper editorials on the ruling policies during the end of the colonial period in Korea as a part of attempts exceeding the limit of past studies. After the outbreak of the war between China and Japan in 1937, the Korean newspapers were full of stereotyped editorials resembling in a way official gazette. Dong-A Ilbo and Cho-Sun Ilbo represented the purpose of the war was to emancipate Asian countries from Western imperialist countries and to establish the peace of the Asia. Simultaneously, two newspaper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assimilating the Korean people into the Japanese and mobilizing them to the war. The tenor of these editorials was affected by intensified control over the press and the change of the consciousness of journalists. In conclusion, these newspapers had a harmful influence on the Korean people as a weapon to the movement to organize and mobilize them. Therefore the interest for researching on the pro-Japanese press should be taken in view of ‘resistance’ and ‘collabo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