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지정학적인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자연지리학적인 측면에서도 중요성을 가지는 독도에 대한 지형학적 고찰이다. 독도에 대한 접근성이 극히 제약되어 있는 관계로 자연지리학에서 독도에 대한 기존의 연구성과는 미미한 실정이다. 본 연구는 3일간의 현지답사와 실내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며,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독도의 지질은 8개의 기반암상으로 분류된다. 2) 축척 1:1,000 독도 수치지도를 토대로 GIS기법을 활용하여 독도의 사면경사를 분석한 결과 26° 이상의 급사면이 전체의 79.1%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단애로 분류될 수 있는 40°이상의 사면은 65.4%로 나타났다. 3) 독도를 구성하는 주요지형은 화산지형과 해안지형 그리고 기타지형으로 분류할 수 있다. 4) 지형지 관점에서 볼 때, 기존 연구에 비해 보다 향상된 독도 지형분류도를 작성할 수 있었다. 5) 최근의 지질적 자료를 토대로 분석해본 결과, 현재까지도 작은 분화구로 인식되어오고 있는 동도의 한 지형은 침식와지로 판단된다.


Although Dokdo, small and dependent islands of Ulleung County, can be considered critical in terms of both geo-politics and physical geography, it is clear that Korean geographers have been too silent to study Dokdo. In the author's view, such tendency is partly due to difficulties in access to Dokdo. In this sense this study would be meaningful for inquiring into the regional geomorphology of Dokdo regardless of only three-day field work. The major finding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ly, the geology of Dokdo is composed of 8 rock units. Secondly, in a slope analysis of Dokdo volcano using GIS tool, steep slopes over 26° account for 79.1% of whole slopes and even free faces, defined as slopes over 40°, account for 65.4%. Thirdly, the main landforms of Dokdo constitute volcanic landform, coastal landform and the others, such as talus, dyke, tafoni and erosional hollow. Fourthly, it turns out that advanced landform classification map of Dokdo can be designed by taking an approach to regional geomorphology. Finally, based on a detailed review of the latest geological literature, I argue that part of landforms of East Dokdo(dongdo) is closer to an erosional hollow than a small cr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