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1970년대 여공의 정체성과 욕망에 대한 지배적 담론을 계보학적 방법론을 통해 분석했다. 첫 번째, 여공의 정체성과 관련된 지배적 담론은 여공에 대한 ‘무시’ 및 ‘차별’을 당연하게 간주했다. 혹은 이를 국가와 고용주의 ‘비인간성’ 등으로 해석했다. 따라서, 신분상승, 욕망 등 여공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은 소모임, 노조 활동 등을 통해 극복된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여공에 대한 무시와 차별은 고용주, 국가 그리고 지식인들에 의해 만들어진 담론이며, 여공을 ‘표준적 여성’으로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또한 민주노조 활동가들의 경험과 달리, 다수 여공들은 자신들의 ‘훼손된 여성성’을 회복하기 위해 여대생 등 중산층 여성의 여성다움을 추구했다. 두 번째로, 여공의 욕망과 연관된 지배적 담론은 여공은 독자적 욕망이 결여된 ‘미래의 모성’이며, 여공의 성은 ‘비도덕적’이며 ‘문란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여공의 욕망이 부재하다는 지배담론은 여공의 육체를 ‘무성적’ 혹은 ‘생산적 육체’로 만들기 위한 전략이었다. 또한 동거 등의 형태로 나타난 여공들 간의 이성애는 유교적 순결, 중산층 로맨스와 구분되는 ‘제한적인 해방적 잠재력’을 지녔다


This study analyzed dominant discourse about factory girl's identity and desire in the 1970s through genealogy methodology. First, dominant discourse concerning factory girl's identity regarded 'Ignorance' and 'Discrimination' about factory girl rightfully. Or analyzed this 'Impersonality' of state and an employer. Therefore, dominant discourse interpreted that denial of her own identity can overcome through consciousness-rising group, labor union activity. However, it is articulated discourse by state and employer that 'Ignorance' and 'Discrimination' toward factory girl and make factory girls 'Standard woman'. Also, unlike experiences of democratic labor union activists, majority of the female workers sought ladylike of the middle class woman's such as student at a women's college for the sake of recovering 'Damaged feminine'. Second, dominant discourse concerning with factory girl's desire is 'motherhood of the future' that individual desire is been lacking, factory girl's sexuality is 'immoral' and ' disordered'. But, dominant discourse that factory girl's desire is absent are strategy to make factory girl's body 'asexuality' or 'productive body'. Also, heterosexual love between factory girls which appear in form of cohabitation had 'The limited and emancipated potential energy' different from romance of middle class and confucian purity.